2020.05.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8℃
  • 흐림강릉 23.4℃
  • 연무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2.0℃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3.7℃
  • 박무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9.5℃
  • 흐림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4.6℃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1.8℃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진정한 사랑은···"


“저는 그만큼 캐롤린을 사랑하고 그만큼 그리워합니다. 아내는 저와 항상 함께 있다고 생각해요.” 

21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지역방송 WTOC에 따르면, 64년을 함께 해온 아내 캐롤린을 잃은 클래런스퍼비스는 지금도 아내 생전에 함께 가끔 찾았던 스미스 레스토랑에서 매일 아내와 점심 데이트를 즐긴다. 아내는 이 세상에 없지만, 아내의 사진이 그 자리를 대신한다.  퍼비스 부부는 아내 캐롤린이 10대였던 1948년 처음 만나 연애했다. 결혼 후 ‘퍼비스 차고’를 운영하며 슬하에 3명의 자식과 함께 손주 6명, 증손주 2명까지 뒀다. 캐롤린은 지난 2013년 평생 살아온 글렌빌에서 81세를 일기로 숨졌다.  퍼비스는 하루에 네 번씩 직접 운전해 아내가 있는 글렌빌 공동묘지를 찾는다. 집 거실에는 아내가 숨지기 전 입원해있던 5개월간 켜뒀던 아내가 좋아했던 전등이 지금도 불을 밝히고 있다. 지난 60여년간 부부가 함께한 물건과 사진도 가득하다.  퍼비스에게 아내는 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생생하게 살아있는 존재다.   [출처 : 중앙일보]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