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7 (수)

  • 맑음동두천 11.3℃
  • 흐림강릉 13.7℃
  • 맑음서울 15.7℃
  • 구름조금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0℃
  • 흐림울산 18.5℃
  • 구름많음광주 16.8℃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3.7℃
  • 흐림제주 20.9℃
  • 맑음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5.1℃
  • 구름많음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발행인 칼럼

정유년 새해 소감

URL복사

다사다난했던 2016년이 가고 정유년 새해가 밝았다.  지난 한해의 국내외 정세는 그야말로 큰 사건의 연속, 격동의 파도가 끊임없이 몰려오고 휩쓸려간 시간들이었다. 우리 장례업계는 특별히 큰 변화는 없는 가운데 상조회사들의 목을 죄는 15억 자본 증자를 눈앞에 두고 동중정의 시간이 흘러가고 있다. 이럴 수도 없고 저럴 수도 없는 진퇴양난의 위기가 소비자들의 권익에 악영향을 끼칠 것은 명약관화한데도 뾰죽한 대안이 보이지 않는다.


한편, 우리 하늘문화신문의 지난 한해를 돌아보면 5월, 7월, 8월, 10월 등 네 차례에 걸친 국제행사를 치르는 가운데 국내외 친선교류와 장례문화산업 발전에 모티브 역할을 제공한 것에 의미를 두고자 한다.


지구촌은 그야말로 한동네처럼 밀접한 네트워크를 이룬 가운데 어느 한 국가 한 기업의 활동은 시시각각 세계와 연결되는 시점에서 국제적 이벤트는 필수 불가결한 행사가 되었다. 이러한 행사들을 통해 우리나라의 국격을 높이고 서로의 좋은 점을 배우고 그렇지 못한 분야의 분발을 촉진하는 가운데 함께 발전해 기는 것이다. 이는 또한 소비자들의 이익에 기여하는 것이며 이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촉진하는 것이기도 하다.


본지는 2017년 정유년 새해에도 세미나, 견학, 특강 등 지속적인 국제 이벤트를 통해 기업들의 도전의식을 불러 일으키고 발전의 모티브를 제공하고자 한다. 또한 소비자들의 고객만족을 위한 새로운 컨텐츠와 상품 개발을 도우며 이의 보급에도 나름 역할을 할 준비가 되어 있다.


그리고 한 해동안 끊임없는 사랑과 격려로 본지의 발전을 돕는 애독자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또한 업계 언론들이 서로 협력하는 가운데 업계를 발전시키고 종사자들의 권익을 보호하며 고객만족을 위한 기여에도 힘을 합치는 정유년 한 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