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5 (토)

  • -동두천 20.0℃
  • -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1.1℃
  • 구름많음부산 17.1℃
  • -고창 20.6℃
  • 흐림제주 20.2℃
  • -강화 17.4℃
  • -보은 21.3℃
  • -금산 20.6℃
  • -강진군 19.4℃
  • -경주시 21.1℃
  • -거제 17.7℃
기상청 제공

‘제4회 전국 초·중·고 나눔공모전’ 시상식

생각나눔소가 27일 사랑의 열매 회관에서 ‘제4회 전국 초·중·고 나눔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나눔의 문화를 확산시키고 일상 속 나눔의 가치와 더불어 사는 공동체 의식 함양을 위해 교육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생각나눔소 협업으로 진행된 이번 공모전은 전국 각지에서 총 25,265명이 참가하였으며 1차, 2차 서류 심사를 거쳐 3차 최종 검증 과정 후 선정되었다.  제 4회 전국 초·중·고 나눔공모전 결과 개인 부문 대상은 ▲서울인수초등학교 2학년 홍유빈 ▲울산혜인학교 6학년 최예나 ▲솔밭중학교 1학년 김민서 ▲경남 진주여자고등학교 2학년 이석경이 선정됐다.  단체상은 대구동일초등학교, 포항이동중학교가 받았으며 나눔 교육을 실천하고 아이들의 봉사정신을 함양하는 데 이바지한 교사를 대상으로 수여하는 지도교사상은 경기광명동초등학교 설다영 선생님이 수상하였다.
.
이번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진주여자고등학교 이석경 학생(18)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진정한 나눔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되었으며 실천으로 옮기기 위한 계기가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나눔이란 변화의 전환점이자 더불어 사는 세상의 첫걸음이고 우리가 가진 작은 것이라도 진실된 마음으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제4회 전국 초·중·고 나눔공모전’을 주관한 생각나눔소의 이상현 매니저는 “공모전을 진행하면서 ‘나눔’의 의미를 느끼게 되었고, 울산혜인학교 최예나 학생의 점자 형태의 작품과 지도교사의 해석본 제출이 가장 감명 깊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번 ‘제4회 전국 초·중·고 나눔공모전’은 학교 현장에서 학생들의 나눔 교육과 인성 교육 기여를 위해 노력하시는 선생님들이 늘어남에 따라 지도교사상 수상도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며 “앞으로 이러한 참교육과 나눔에 대한 인식 확산을 통해 더 많은 사람이 나눔을 실천하고 ‘나눔공모전’에도 많은 참여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