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6 (월)

  • 흐림동두천 2.2℃
  • 흐림강릉 7.1℃
  • 서울 3.6℃
  • 대전 4.5℃
  • 대구 2.6℃
  • 울산 7.3℃
  • 광주 8.4℃
  • 부산 8.2℃
  • 흐림고창 10.3℃
  • 흐림제주 18.7℃
  • 흐림강화 2.8℃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4.1℃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화장률 80.8%, 화장장 58개, 회장로 335개

사망자 화장률이 처음으로 80%를 넘어섰다. 20년만에 화장률이 4배 이상 증가해 화장이 대표적인 장묘문화로 자리잡은 것이다. 27일 보건복지부는 2015년도 전국 화장률이 80.8%로 최종 집계되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1994년도 화장률 20.5%에 비해 약 4배 증가한 수치로, 2011년 화장률이 70%를 돌파한 데 이어 4년 만에 80%를 넘어섰다. 하지만 화장률의 지역별 편차가 컸다.

.

.

수도권 지역의 화장률은 86.9%로 비수도권 지역(76.8%)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시·도별로는 부산(90.9%) 인천(90.2%) 울산(88.1%) 등이 높은 화장률을 기록한 반면 제주(64.2%) 충남(65.6%) 전남(67.6%) 충북(68.3%) 등은 낮았다. 시·군·구별로는 경남 사천시가 98.3%로 가장 높았고 경남 통영시(95.3%) 부산 동구(94.5%) 등이 뒤를 이었다. 이에 반해 충남 청양군이 41.9%로 가장 낮았고 전남 장흥군(45.7%), 경북 영양군(47.6%) 등 순이었다. 화장시설 접근성이 높고 매장할 공간이 부족한 수도권과 도시 지역의 화장률이 높은 반면, 매장할 공간이 많고 전통이 아직 강하게 남아있는 농촌지역은 화장률이 낮게 나타난 것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2005년에 화장률이 매장률을 넘어선 이후에 연평균 약 3%씩 화장률이 증가하여, 화장률이 선진국 수준인 80%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2016년 10월 현재 전국에서 운영되고 있는 화장시설은 총 58개소로 모두 335개 화장로를 확보하고 있다. 전국 평균으로는 화장시설이 부족하지는 않지만 수도권 등 일부 지역은 화장로를 확보못해 장거리 이동을 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이와 관련 복지부 관계자는 “매장에 비해 관리가 쉽고 비용도 적게 들어 앞으로 화장률은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화장시설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추가로 화장시설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첨부문서 참조]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