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8℃
  • 구름조금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6.1℃
  • 구름조금대구 26.1℃
  • 구름많음울산 25.5℃
  • 맑음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6.6℃
  • 맑음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4.3℃
  • 맑음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6.7℃
  • 맑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목적을 가지고 구체적인 성과를 거두자

"16해외장례문화견학 D-1" 참가인원목표 대폭초과 달성

URL복사

@ 일본장례박람회(FBF/ Funeral Business Fair)에 대하여

장례컨텐츠 전문 기업 "종합유니콤(주)"에서 20년째 개최하고 있는 전통 깊은 장례박람회로 일본 전국의 장례사업자들이 한 해 동안의 장례문화, 장례산업의 변화와 벤치마킹할 만한 컨텐츠를 찾아 거의 업무관행적으로 참관하고 있는 B2B 개념 전시장으로서 일본의 활기찬 장례문화, 장례산업의 대강이 드러나는 현장입니다. 우리 사업자나 임직원들도 무언가 한 가지라도 목표를 정하고 관련 정보를 습득하여 대고객 서비스 마인드를 향상시키고 기업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박람회 출전 기업은 130개(6월30일현재)로서 고객만족을 위한 다양한 상품이 총망라 되어 있다. 한편 6일 박람회장의 주요 이벤트는


1. 생화제단(제단장식) 데몬 : 11:40-12:25

2. IT를 활용한 모의장례 플랜 데몬 12:45-13:30

3. 유캉(고인 목욕) 데몬 14:00 -14:45 등이며 모두 관람 예정입니다.



@ 또 하나, 우리가 견학 방문할 "아반휴네스코퍼레이션"은 일본에서도 최상층 우수 장례기업으로 본지가 직접 교섭하여 상호 협력 차원에서 그들의 가장 우수한 업무시스템을 상세히 브리핑 받기로 했습니다. 또 당일 오후 우리를 신생 민간 장묘사업 현장으로 직접 안내하고 강연을 하기로 예정된 "기타가와(北川)" CEO 겸 저널리스트는 수십년 간 세계의 유명 장묘현장을 두루 섭렵하고 저서까지 낸 전문가입니다.


@ 또한 우리 플로리스트들 6인이 별도로 견학 방문할 플라워 관련 기관 "일본일반사단법인퓨너럴플라워기능검정협회"는 오랜 연륜과 실적으로 일본의 가장 우수한 생화기업 "유카엔"을 모태로 대만 등 동남아로 크게 발돋움하고 있는데 본지가 언론사로서의 공신력에 입각한 교류와, 특히 지난 5월31일 본지와 제휴하여 양재동에서 실시한 "생화제단 연수데몬스트레이션"의 성공을 기화로 협회 이사장 친히 결제한 견학 방문이기도 합니다.


@ 일본 장묘전문가의 공원묘원 안내와 강연 및 브리핑

이번 견학 중 특별 이벤트로서 현장 안내와 브리핑 및 수준높은 강연, 그리고 친선 다과회를 가지며 우리의 요청으로 관련 실용 장묘서적도 견학 현장에서 제공할 예정입니다.


현지 전문가 강연의 개요  "일본의 장례문화의 다양화와 묘지산업 현황"


1.근대 일본의 묘지의 변천

1923년 일본 최초의 공원식 묘지가 탄생하여 주목을 받았다. 독일과 프랑스의 공원묘원을 참고로 설계된 것이다. 인구의 증가에 따른 묘지 부족이 심각해 진 연유다. 명치유신(메이지 유신) 이후 서구문화가 들어와 그 영향을 받은 장례 의례도 변화하기 시작했다.


2.사찰이 주관하는 전통적 일본형 묘지의 보급

사찰의 단가 제도에 얽매인 사찰에선 전통적인 일본형 묘지가 보급된다. 그러나 전후의 고도 경제 성장으로 대가족화에서 핵가족화로의 이행, 도시 지역에서 민간 공원묘지의 개발이 진행된다.


3.일본의 공원묘지의 서구화 현상

1995년 일본 최초의 서구풍 정원형 공원 "사쿠라(佐倉)후레아이(만남) 파크“가 탄생. 이를 계기로 일본의 공원은 서구풍 공원묘원의 붐을 맞는다. 공원의 조경 등의 경관을 중시. 묘비형태도 서양형이 늘면서 묘지의 기념비적 의식도 싹트기 시작했다. (유럽의 공원묘원도 참고로 사진으로 소개합니다.)


4. 저출산 고령화의 도래로 장례스타일에도 변화의 조짐이 나타나기 시작.

고령화 사회를 맞이하여 기존의 일반적인 묘지에서 수목장, 납골당 등의 영구공양묘지가 늘어나는 등 장례 스타일에도 변화가 일어났다. 승계자(후손)가 없는데다 돈을 들이고 싶지 않고 자식들에게 폐를 끼치기 싫다 등 여러 이유가 있다. 장례, 묘지의 간소화가 현재의 일본의 상장례산업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은 분명하다.


5.관리와 판매 전략

호상역할을 하는 종교지도자(일본에서는 승려)를 초빙하지 않는 직장(直葬)이나 가족장(家 族葬) 묘지도 산골 등 간소화 추세에 있지만, 장례업계와 묘지업계는 어떤 판매 전략을 취하고 있을까. 포털 사이트의 활용 등 최신 정보도 소개한다.




講演内容の 概要


<表題>日本の葬送の多様化と墓地産業の現況

1.近代日本の墓地の変遷

1923年に日本初の公園型墓地が誕生し注目される。ドイツやフランスの霊園を参考に設計される。(人口の増加に伴い、墓地不足が深刻に)明治維新以降から欧米の文化が入りその影響を受け葬祭儀礼も変化する。


2.寺院主体の伝統的和型墓地の普及

寺院の檀家制度に守られ寺院では伝統的な和型墓地が普及する。しかし、戦後の高度経済成長で大家族化から核家族化の移行で、都市部で民間墓地(霊園)の開発が進む。


3.日本の霊園の西欧化現象

1995年、日本初の西欧風ガーデニング霊園「佐倉ふれあい」パークが誕生。これを契機に日本の霊園は西欧風霊園のブームを迎える。霊園の植栽などの景観を重視。墓石の形も洋型が増え、お墓のモニュメント的意識も芽生える。*ヨーロッパの霊園も参考までに写真で紹介します。


4.少子高齢化の到来で葬送スタイルにも変化の兆しが

高齢化社会を迎えることで従来の一般的なお墓から樹木葬、納骨堂などの永代供養墓が増えるなど葬送スタイルにも変化が。承継者がいない、お金をかけたくない、子供に迷惑をかけたくないなど、様々な理由がある。葬儀やお墓の簡素化が現在の日本の供養産業に大きな影響を与えていることは確かだ。


5.マネジメントと販売戦略

坊さんを呼ばない直葬や家族葬、お墓も散骨など簡素化の傾向にあるが、葬儀業界や墓石業界はどんな販売戦略をとっているのだろうか。ポータルサイトの活用など、最新情報も紹介したい。

*公園ではプロジェクターを使用して写真なども多用して、分かりやすく講演したいと 思います。

[北川 雅夫]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죽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변성식소장
죽는다는 것이 세상의 고통과 슬픔의 모든 문제들을 던져버리고 훌쩍 여행 떠나듯 다른 세상으로 갈 수있는 것이 아니다. 그냥 획 떠나는 것이 아니라 살면서 행한 모든 일거수일투족을 빠짐없이 정리하고 계산 해야하는 과정을 반드시 거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 과정은 자신의 삶을 빠짐없이 리뷰해야 하는 절차를 거쳐야만 하는 것으로 까맣게 잊고 있던 찰라의 순간까지 빠짐없이 찾아내어 적나라한 화면으로 온 하늘을 다채우며 보여준다. ​ 믿거나 말거나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 겪은 나의 체험기이다, 이상하고 별난 사람으로 바라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조차 전해져야 할 인연이 되어 밝힐 마음을 내어본다. 온갖 요상한 말로 저마다 진실인양 떠드는 혼란스런 세상이고 내키지 않을 주제이지만 절대 예외가 없이 당해야만 하는 일이니 기억했으면 좋겠다. ​ 청소년기에 죽음을 경험했던 나의 이야기는 한때 세상에 화제거리로 잠시 알려진 적이 있다. 죽음은 예기치 못한 때에 한순간에 찾아와 눈돌릴 틈도 주지 않는다. 후에 겪을 일을 생각해서 지울 것은 지우고 다듬고 좋은 것으로 포장이라도 했으면 좋으련만 한치의 오차없이 날것으로 살아온 숨소리까지 다시 보여주며 자신의 과오를 처절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