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필요한 기업, 사람, 시설을 주도적으로 탐구한다

본지주관 2016해외견학, 질적 수준이 더욱 향상되고 있다.

URL복사

해외 장례문화견학 12년째를 맞이한 본지는 지금까지 쉽게 볼 수 있는 시설, 이미 이루어 놓은 눈요기 시설 등의 견학을 탈피하여 우리가 원하는 마인드의 기업, 우리가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할만한 시설, 우리가 듣고 싶은 강연과 만나고 싶은 인재 등을 주도적으로 찾아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거니와 금년도 해외 견학에서는 일본 최고의 마인드와 시스템을 개발한 “아반휴네스” 장례그룹과 상호 윈.윈할 교류를 진행하는 것과 동시에 장례산업에 빼놓을 수 없고 어떻게 보면 가장 핵심이라 할 묘지산업에서도 매우 중요한 문화적 이벤트를 실현했다. 그 중심 작업으로 일본에서 가장 우수한 장사 전문가를 만나기로 한 사실이다.  이는 본지가 해외에서 꾸준히 구축해온 네트워크를 통해 접목해 온 성과의 일부이기도 하다.

.

기타가와 마사오(北川雅夫), 그는 1950년대 일본 센다이 북쪽 아키다 출신으로 일찍이 저널리스트로서 월남전을 종군 취재했으며 추모문화(메모리얼) 전문 저널리스트로 전향하여 이후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스위스의 장사시설을 집중 취재하며 사진작가로서의 소양도 동시에 계발했다. 또 중국장례협회의 초청으로 신장 위구르, 상하이, 난징 등에서 강연을 하기도 했다. 이후 “일본전국 우수 공원묘원 가이드” 의 편집장으로 10년간 종사하며 장사시설에 대한 전문가로서의 안목을 더욱 성장시켰다. 저서로는 장미 꽃피는 공원“ ”사진집 상해 복수원” “세계의 묘비석” 등이 있다. 장사시설 통계 전문지 “(주)엑세스”, 장사시설 전문 상장기업 “가마쿠라신서”를 거쳐 현재는 “메모리얼 저널리스트”로 왕성한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본지는 또 그에게 우리 견학단을 위한 특강을 의뢰했으며 서로 협의한 결과 “일본 장례관행의 다양화와 묘지산업의 현황” “서양식 공원묘원의 정착 과정” “수목장” “소비자 의식의 변화와 이에 따른 마케팅” 등으로 주제를 결정했다. 이것은 본지가 주도적으로 요청한 것을 그가 흔쾌히 수락한 결과다. 더하여 양국 전문 CEO들의 만남은 중식 겸 상견례, 시설 견학, 강연, 친선다과 등 순서로 진행하기로 했으며 이후 "오다이바" 관광과 "오오에도" 온천욕을 마지막으로 당일의 스케줄이 종료된다. 또 이날은 7월 5일부터 8일까지 진행되는 해외장례문화견학의 3일 째로서 견학에 동참한 플로리스트들을 위해 유명 화훼기업과 플라워샵 현장을 별도로 탐방하는 날이기도 하다.


견학단이 찾아 볼 묘지현장은 그가 자신있게 권장한 시설인 “하나코가네이추모공원(花小金井メモリアルパーク)”는 고인에 대한 추모의식이 아름다운 조경 곳곳에 깊이 아로새겨진 민영 공원묘원이다. 기다가와 작가는 “장미꽃 피는 공원”이란 저서에서 “이런 아름다운 공원이 일본에 있었다. 세대를 넘어 따뜻한 마음이 깃든 묘원 ”(주)이세야공원“은 세대와 시대를 초월한 마음의 만남의 자리. 그 인연과 따사로움을 소중하게 하고 싶다"라는 컨셉 아래,"장미 피는 성원"을 만들고 키우고 사랑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

.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