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동두천 5.4℃
  • 흐림강릉 9.9℃
  • 서울 6.4℃
  • 대전 6.5℃
  • 대구 6.1℃
  • 울산 7.6℃
  • 흐림광주 10.9℃
  • 부산 12.1℃
  • 흐림고창 12.7℃
  • 흐림제주 16.1℃
  • 흐림강화 5.8℃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5.7℃
  • 흐림강진군 10.0℃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9.8℃
기상청 제공

필요한 기업, 사람, 시설을 주도적으로 탐구한다

본지주관 2016해외견학, 질적 수준이 더욱 향상되고 있다.

해외 장례문화견학 12년째를 맞이한 본지는 지금까지 쉽게 볼 수 있는 시설, 이미 이루어 놓은 눈요기 시설 등의 견학을 탈피하여 우리가 원하는 마인드의 기업, 우리가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할만한 시설, 우리가 듣고 싶은 강연과 만나고 싶은 인재 등을 주도적으로 찾아 나서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거니와 금년도 해외 견학에서는 일본 최고의 마인드와 시스템을 개발한 “아반휴네스” 장례그룹과 상호 윈.윈할 교류를 진행하는 것과 동시에 장례산업에 빼놓을 수 없고 어떻게 보면 가장 핵심이라 할 묘지산업에서도 매우 중요한 문화적 이벤트를 실현했다. 그 중심 작업으로 일본에서 가장 우수한 장사 전문가를 만나기로 한 사실이다.  이는 본지가 해외에서 꾸준히 구축해온 네트워크를 통해 접목해 온 성과의 일부이기도 하다.

.

기타가와 마사오(北川雅夫), 그는 1950년대 일본 센다이 북쪽 아키다 출신으로 일찍이 저널리스트로서 월남전을 종군 취재했으며 추모문화(메모리얼) 전문 저널리스트로 전향하여 이후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스위스의 장사시설을 집중 취재하며 사진작가로서의 소양도 동시에 계발했다. 또 중국장례협회의 초청으로 신장 위구르, 상하이, 난징 등에서 강연을 하기도 했다. 이후 “일본전국 우수 공원묘원 가이드” 의 편집장으로 10년간 종사하며 장사시설에 대한 전문가로서의 안목을 더욱 성장시켰다. 저서로는 장미 꽃피는 공원“ ”사진집 상해 복수원” “세계의 묘비석” 등이 있다. 장사시설 통계 전문지 “(주)엑세스”, 장사시설 전문 상장기업 “가마쿠라신서”를 거쳐 현재는 “메모리얼 저널리스트”로 왕성한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본지는 또 그에게 우리 견학단을 위한 특강을 의뢰했으며 서로 협의한 결과 “일본 장례관행의 다양화와 묘지산업의 현황” “서양식 공원묘원의 정착 과정” “수목장” “소비자 의식의 변화와 이에 따른 마케팅” 등으로 주제를 결정했다. 이것은 본지가 주도적으로 요청한 것을 그가 흔쾌히 수락한 결과다. 더하여 양국 전문 CEO들의 만남은 중식 겸 상견례, 시설 견학, 강연, 친선다과 등 순서로 진행하기로 했으며 이후 "오다이바" 관광과 "오오에도" 온천욕을 마지막으로 당일의 스케줄이 종료된다. 또 이날은 7월 5일부터 8일까지 진행되는 해외장례문화견학의 3일 째로서 견학에 동참한 플로리스트들을 위해 유명 화훼기업과 플라워샵 현장을 별도로 탐방하는 날이기도 하다.


견학단이 찾아 볼 묘지현장은 그가 자신있게 권장한 시설인 “하나코가네이추모공원(花小金井メモリアルパーク)”는 고인에 대한 추모의식이 아름다운 조경 곳곳에 깊이 아로새겨진 민영 공원묘원이다. 기다가와 작가는 “장미꽃 피는 공원”이란 저서에서 “이런 아름다운 공원이 일본에 있었다. 세대를 넘어 따뜻한 마음이 깃든 묘원 ”(주)이세야공원“은 세대와 시대를 초월한 마음의 만남의 자리. 그 인연과 따사로움을 소중하게 하고 싶다"라는 컨셉 아래,"장미 피는 성원"을 만들고 키우고 사랑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