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IT기반 모의장례' ‘신생묘지 현장’과 강연'

<해외견학 제3신> 사업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행사를 위해

URL복사

본지가 해마다 의욕적으로 실시하는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에 금년에 걸쳐 순조로운 접수가 진행되고 있다. 어느 분야나 마찬가지로 장례문화, 장례산업계도 트렌드의 변화가 어제 다르고 오늘 달라지는 초스피드 시대에 와 있다. 또 지나칠 수 없는 트렌드는 업종간의 경계가 점차 무너지고 소위 이업종(異業種)간의 교류 협력 무드가 눈에 띄게 두드러지고 있는 점이다. 지난 12년간 본지가 한 결같이 실시해 온 해외장례문화 견학행사도 이러한 추세를 주시하고 감안하여 계획을 세우고 현지와 교섭을 해야 되는 애로가 있다. 또 한 가지 지금까지 진행해 온 견학은 현지의 모습을 단순 구경하는 차원의 수동적인 행사였으나 앞으로는 우리에게 필요한 컨텐츠를 현지에 요구하고 이익을 챙겨와야 하겠다는 것이다. 2016년도 하늘문화신문 해외견학 행사는 이러한 취지로 구상하고 실천하고 있다. 또 하나, 금년 8월 하순에는 또하나의 장례박람회인  ENDEX(엔딩산업전)이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되는 바, 본지에서는 7월 박람회 참가자들에게는 ENDEX선보인 각종 컨텐츠와 정보 및 사진 자료들을 모아 제공해 주기로 했다.  한번 참가로 2개의 박람회를 모두 섭렵하는 효과를 거두게 되는 것이다.

.

.

우선 “장례비즈니스페어”에서는 기존에 보도한 내용대로 차별성 있는 참가기업을 골라 중점적으로 벤치마킹하기로 하고 가장 중요한 장례기업 탐방에서는 일본에서 가장 앞서가는 장례그룹을 선정하여 능동적으로 교섭을 벌인 결과 "아반휴네스"를 선정한 것이다. 일본에서 고객 점유율이 월등하다는 사실은 그만큼 월등한 사업 컨텐츠와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증거가 된다. 해당 그룹에서 본지에 보내온 통신문에는 우리 견학단들에게 공개할 브리핑 내용을 알려왔다.


1. 직원근무상황, 장례서비스종류별 상담 현황 등 그룹의 전반적인 근무시스템 소개

2. 새로 개발된 스마트폰앱 실시간 시연( 전국 장사시설 데이터베이스를 실례로 노출)

3. 회사가 전국에 걸쳐 실시중인 전반적인 현황 등이며 이울러 직접 운영하는 장제장도 견학할 예정이다.

이에 대한 답례로 우리는 한국의 전반적인 장례문화, 장례 산업 자료를 제공하기로 했다.

“아반휴네스”와는 국제적인 교류 차원에서 앞으로도 긴밀 협력하기로 내정된 것으로 대만에 이미 진출하고 있는 그룹의 해외 진출 연장선상에서 한국으로 초청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

.

다음으로 장례 산업의 또 다른 한축인 묘지분야에 대해서는 종전처럼 공영시설을 둘러보고 오는 차원을 넘어 새롭게 새로운 트렌드로 사업을 펼치고 있는 신생 민간사업체를 견학 대상으로 정했다. 보는 것만이 아니라 양국 사업자들의 미팅과 함께 일본의 월등 우수한 묘지 전문가의 강연을 통해 새로운 경영 마인드를 체감할 예정인데 "일본 묘지산업의 현황과 미래전망" 또는 “전문가가 제안하는 대고객마케팅 방안" 등의 주제를 공유하고 있다. 고가의 강연료 부담에도 불구하고 이를 추진하는 이유는 의미가 있는 견학, 내 사업에 도움을 주는 유익한 견학이 되기 위한 주관사의 충정이 깃들어 있다.

.


.

다음으로 전반부에 언급한 대로 이업종 간의 교류와 협력 트렌드에 부응하기 위해 지난 5월 31일 성황리에 실시한 "해외 전문인 초청 생화제단 연수 이벤트"의 연장선에서 제단장식에 종사하는 플로리스트들과도 적극적 교류를 갖고 가능한 한 견학에 합류할 기획을 진행 중이다. 이는 단순히 현장 체험뿐 아니라 견학에 동참한 사업자들의 유익한 네트워크 조성에도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 것이다.  [일정표 및 신청서는 아래 첨부문서 참조]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