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4.1℃
  • 맑음광주 -4.6℃
  • 구름조금부산 -3.3℃
  • 구름조금고창 -6.3℃
  • 비 또는 눈제주 2.6℃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9.2℃
  • 맑음강진군 -2.9℃
  • 흐림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2015국제시니어&웰다잉페어

"감사합니다. 이제부터는 품위있는 죽음도 준비해 주세요"

<2015국제액티브시니어&웰다잉페어 - 강연>

URL복사

금번 ‘국제액티브시니어&웰다잉페어’는 준비하는 초기부터 컨퍼런스를 주요 컨텐츠로 내정한 점이 특징이다. 단순히 외형적 상품을 선보이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인문적인 지식 공유를 시도한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비록 청중은 극소수였다 할지라도 의도적으로 시도한 이러한 학술 이벤트만은 앞으로도 계속해야 할 과제라고 본다. “새로운 시작- 인생 제2막을 위한 노후 설계”, “또 한 번의 청춘- 작은 사치와 함께하는 즐거운 여가생활”, “건강한 노후- 몸과 마음이 몸이 모두 건강한 삶” 등 고령화 시대 시니어들의 활기찬 여생을 위한 다양한 주제를 마련하였으나 시간에 쫓긴 홍보의 부족과 메르스 확산이란 뜻하지 않은 변수로 청중이 목표만큼 모이지 않아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은 안타까운 일이었다.


마지막 날, ‘아름다운 마무리’의 일환으로 실시한 강연 “음악과 함께 하는 웰다잉 이야기” 는 중앙의전기획 이정훈 대표가 한 시간 동안 잔잔하게 펼쳐 나갔다. 강연자는 장수가 축복이라 할 수 있을까 의문을 제기하고 90세 이상도 흔한 시대에 접어 들어 내 인생에 책임을 져야할 만한 시간이 늘었지만 자신이나 자식들이나 한 결 같이 지난 인생을 돌아 볼 기회를 갖지 못하고 있는 실정을 말하고 그나마 여생을 행복하게 보낼 요건 3가지를 제시했다. 목적이 이끄는 삶, 돌아보는 삶, 소통하는 삶 등 항목마다 자신의 소신을 설명해 나갔다.


특히 ‘소통하는 삶’ 부분에서 부모와 자식 간의 미움과 원망 등을 서로 용기 있게 노력하여 속 시원히 소통할 필요성을 자신의 아버지와의 관계를 미움에서 이해와 사랑으로 풀어 나간 부분에서 듣는 사람들의 공감을 얻었다. 노년 세대에게 하고 싶은 당부로 지금까지 살아 온 인생을 소중히 하는 것과 동시에 이제부터는 가족의 일원으로 함께 어울리는 습관을 몸에 익히고 그 방법의 하나로 스마트폰의 활용을 제시했다. 잔잔한 음악과 함께 강연자가 스스로 작성해 본 유언장의 낭독 장면과 자식이 스마트폰으로 부모에게 전한 사랑의 메시지와 부모들의 갖가지 기상천외한 반응 장면 등은 청중들에게도 유쾌한 경험이었다.


결론으로 시대의 흐름과 특징에 따라 우린 인생을 마감할 장소로 부상하고 있는 요양(병)원..그럴망정 앞으로 남은 내 인생을 자식이나 차인에게 이끌려 가지 말고 스스로 준비하는 현명함을 소유하기를 당부했다. “아버지 어미니, 저희들을 키우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인생의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시면서 품위 있는 죽음도 준비해 주세요.“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