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맑음동두천 23.8℃
  • 구름조금강릉 26.2℃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4.9℃
  • 흐림대구 26.3℃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3.5℃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3.2℃
  • 맑음강화 22.2℃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1.5℃
  • 흐림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5.0℃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수원명성교회 “MZ세대 전도방식” 화제

청년들은 오페라보다 BTS, 블랙핑크를 더 좋아한다

수원명성교회(담임목사 유만석)는 교회가 늙으면 젊은 성도들이 떠나가거나 전도하기 힘들다는 시대적 현상에 따른 “MZ세대 전도방식”을 창안해 지난 부활절에 “부활절 콘서트예배”를 성공적으로 드렸다고 16일 밝혔다.

 

일반적인 부활절 칸타타 형식이 아닌 “팝 콘서트 형식”으로 올려 드리자. 


“몰도바 국립방송교향악단”과 러시아 “타타르스탄 국립교향악단”의 상임지휘자로 활약했던 손효모 지휘자가 기획, 지휘한 이날 부활절 콘서트예배는 워십뮤직 프로듀서 “돈 모엔”의 “God for Us(주 우리를 위하여)”를 중심으로 구성한 새로운 작품 "God with Us, God for Us & Easter"이다. 

 

 

이날 이 작품은 성도들은 물론 비성도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었다. 


공연실황은 유튜브에서도 감상할 수 있다. 풀 오케스트라와 출연진 및 스탭진을 포함 300여 명이 참여한 경쾌한 팝콘서트 형식의 이번 작품은 1. 주님 계신 그곳에서/  2. 서곡/  3. 하나님 사랑/ 4. 주의 사랑 전하세/ 5. 주 앞에 나와 찬양하세/ 6. 나의 그 놀라운 주님/ 7. 신실하신 주/ 8. 주님께 외쳐라/ 9. 함께 하신 주/ 10. 그의 광대하신 이름 찬양해/ 11. 크라운 힘/ 12. 살아계신 주/ 등으로 이루어졌다. 

 

교회 여건상 조명과 음향시설이 완벽하지 못해 영상제작에 아쉬움이 남았지만 그때의 감동은 마치 기성 방송국 실황공연처럼 느껴졌었다. 특히 이날 구성된 내용은 한국 교회음악계에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었다. 

 

 

그동안 한국교회의 부활절 행사는 틀에 박힌 부활절 칸타타에만 매몰되었다고 볼 수 있다. 부활절에는 꼭 부활절 칸타타만 공연해야 하느냐고 반문한 유만석 담임목사는 "유럽교회처럼 한국교회가 쇠퇴하지 않으려면 젊은이들이 교회를 즐겨 찾도록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복음도 밝고 경쾌한 찬양으로 전해야 한다. 경건이 우선인가? 전도가 우선인가? 부활절만이라도 화려하게 부활절 기념콘서트를 열면 안되나?" 등 등의 얘기로 MZ세대들도 놀랄만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표출해 주목을 받았다.

 

 

"국가나 교회나 젊은이들이 많아야 미래가 밝다."


"외식하는 자여 너희가 천지의 기상은 분간할 줄 알면서 어찌 이 시대는 분간하지 못하느냐(누가복음 12:56)" 유만석 담임목사는 클래식 스타일의 교회음악도 좋지만 젊은이들이 더 좋아할 수 있는 밝고 흥겨운 팝 스타일의 찬양으로 교회음악을 변화시켜 나가야 그들을 교회로 모이게 할 수 있다고 했다.
 

 

"내년 부활절에는 더 새롭고 젊은 트렌드를 만들겠습니다." 


또 "수원명성교회는 젊은이의 광장으로 거듭나 젊은 성도들이 주도하는 교회로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하였고, 여러 교회 지도자들도 그것에 주목하여 그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인재들을 적극적으로 영입 육성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 한국 교회들이 기존 틀을 깨고 변화하여야 하며 한국 기독교 작곡가들도 이런 종류의 찬양작품을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수원명성교회 2024부활절 기념공연 바로 보기 ▼

 

 

 

#수원명성교회 #유석목사 #MZ세대전도방식 #부활절콘서트예배 



배너

포토뉴스


임종장소에 대하여 -변성식 소장 최근 일본에서는 고령화와 개인의 존엄성을 중시하는 문화적 변화로 인해 ‘재택사’라는 개념이 점점 더 주목받고 있다. ‘재택사’는 병원이나 요양 시설이 아닌, 자기 집에서 생을 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환자와 가족의 의지를 존중하며, 편안한 환경에서 삶의 마지막 순간을 보내고자 하는 욕구에 부응하는 것으로 재택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방문 간호사, 방문 의사, 재택 호스피스 등의 서비스가 확충되고 있다. 환자가 집에서도 전문적인 의료 및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며, 가족과의 시간을 중시하는 문화적 변화와 맞물려 있다. 원격 의료 기술의 발달로 인해 집에서도 전문적인 의료 상담과 진료가 가능해진 관계로 재택사를 원하는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지역사회 또한 재택사를 지원하는 다양한 자원봉사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예를 들어 이웃 간의 돌봄 네트워크 구축, 재택사를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의 활동 등이 활발하다. 이러한 움직임은 개인의 존엄성과 삶의 질을 중시하는 현대적 가치관과 맞물려 일본 사회에서 점점 더 중요한 이슈로 주목받고 있으며, 다른 고령화 사회에서도 중요한 참고가 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가족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