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6.5℃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3.6℃
  • 구름많음광주 -4.2℃
  • 맑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4.4℃
  • 제주 1.2℃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대한상의·중기부, '중기 복지대상' 시상식 개최

중소기업 복지 향상 위해 올해 제정/ 장관상에 큐아이티·우노실리콘

대한상의·중기부, '중기 복지대상' 시상식 개최
중소기업 복지 향상 위해 올해 제정/ 장관상에 큐아이티·우노실리콘


대한상공회의소가 중소벤처기업부와 21일 대한상의 회관에서 ‘제1회 중소기업 복지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 큐아이티와 우노실리콘은 중기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멜벤처스, 써니픽, 진승정보기술, 에이더블테크놀러지, 에스티원, 유니젯, 오브젠, 지택 등 8개 사는 대한상의 회장상을 받았다.

 

경기도 수원의 전력전자기술 전문기업인 큐아이티는 스톡옵션과 경영성과급 지급, 유연근무제 등 복지 정책을 운영하고 있다. 반도체 설계 기업인 우노실리콘은 5년째 주4일 출근, 수요일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회사 순이익 30%를 성과인센티브로 지급한다.

 

‘중소기업 복지대상’은 대기업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 수준을 높이고 다양한 복지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올해 신설됐다.

 

대한상의와 중기부는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을 공동운영해 중소기업 근로자가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한 복지 이용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은 삼성전자 브랜드몰, SK 임직원몰 등 500여개 사가 입점해 180여만 종류의 상품과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한다. 2019년 9월 개설해 현재 2만 1000여개 중소기업의 27만여 명 근로자가 이용하고 있다.

 

진경천 대한상의 중소기업복지센터장은 “청년들이 중소기업을 기피하는 이유는 임금 못지않게 복지 수준이 대기업에 비해 현저히 낮기 때문이므로 중소기업 경영자의 근로자복지에 대한 마인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