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5.3℃
  • 구름많음강릉 2.1℃
  • 맑음서울 -4.1℃
  • 흐림대전 -3.1℃
  • 흐림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0.5℃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5.8℃
  • 맑음강화 -3.6℃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9℃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제27회 강동선사문화축제' 성료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 '제27회 강동선사문화축제'가 지난 9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11일 서울 강동구에 따르면 폐막 공연에는 가수 국카스텐, 정인, 스텔라장이 올라 열정적인 무대로 좌중을 사로잡으며 화려한 폐막을 알렸고, 뒤이어 대미를 장식할 불꽃쇼가 펼쳐져 가을 밤하늘을 형형색색 빛으로 물들이며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번 축제에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10호인 '바위절마을 호상놀이'부터 골인지점에 가장 늦게 도착해야 우승하는 '느림보 대회', ASMR 힐링 공간 '휴(休)지타임' 등 이색 체험 콘텐츠까지 새롭고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운영돼 큰 인기를 끌었다.

대형 미디어아트를 활용한 '야간 빛 축제'는 색채감 가득한 화려한 조형물과 생동감 있는 구현으로 화제를 모은 '반딧불이 숲' 등 신비롭고 아름다운 빛을 선보여 방문객을 사로잡았다.


이수희 강동구청장은 "지난 3년 간 코로나로 힘들었을 몸과 마음을 이 축제에서 마음껏 즐기며 힐링의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며 "야간 빛 전시는 16일까지 계속되니 선선한 가을밤 가족과 함께 산책 겸 와서 행복한 추억 만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