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7.7℃
  • 서울 4.4℃
  • 구름많음대전 5.0℃
  • 맑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6.0℃
  • 흐림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5.4℃
  • 흐림고창 6.2℃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5.6℃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우리시대 '인간사랑 생명존중' 시스템 어디쯤? 

말기환자 돌봄의 연속성 고려한 체계 마련 절실

URL복사

말기환자 돌봄의 연속성 고려한 체계 마련 절실

 

서울의대 김범석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말기 암환자와 가족이 겪는 말기 돌봄 문제’를 주제로 간병·임종을 중심으로 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개 상급종합병원에서 2019년과 2020년 전체 암 환자의 의료이용량에는 큰 변화가 없었으나 사망한 암환자 1456명(2019년 752명, 2020년 704명) 의료이용을 분석한 결과, 표면화되지 않은 말기 암환자와 가족이 경험하는 간병과 돌봄에는 변화가 있었다.

 

 

우선 암 환자의 임종장소로 적합하지 않은 응급실에서의 임종이 증가하는 양상이 확인됐다.

2019년 대비 2020년의 응급실에서의 사망 암환자가 두 배가량 유의하게 증가했고(2019년 53명, 7.1%에서 2020년 99명, 14.1%), 사망 전까지 응급실에서 체류하는 시간도 유의하게 증가했다.

 

이는 호스피스 병상이 코로나19 전용 병상으로 전환되며 임종 증상에 이르러 준비되지 않은 채 다급하게 응급실을 찾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임종 전 섬망과 같은 증상관리가 충분히 되지 않고, 연명의료를 받는 환자 증가임종 3일 전 섬망 증상(환각 및 착각이 나타나며 심한 불안이 동반됨)을 경험한 환자가 10.9%에서 17.19%로, 승압제 사용 환자가 52.3%에서 59.2%로 모두 유의하게 증가했다.

 

호스피스 의뢰는 늘었음에도 심폐소생술은 증가했고(12.5%에서 16.3%), 혈액검사, 영상검사, 모니터링 등도 증가해(각각 81.1%에서 98.0%, 60.4%에서 75.8%, 86.8%에서 99.0%로 증가) 2020년에는 대다수의 말기암환자에게 시행되었다. 이는, 코로나19 전에 비해 코로나19 시기에 임종 전 증상관리가 잘 되지 않고 불필요한 의료행위가 다소 증가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2021년 9-10월 간 말기암환자 50명과 보호자(가족) 36명을 대상으로 심리사회적 문제 조사 결과, 병원에 입원한 경우에도 환자는 면회제한으로 버림받았다는 느낌과 고립감을 느끼며 불안감이 섬망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가족들 역시 환자의 임종기를 함께 하지 못한데서 심리적 고통을 겪었다. 또한 가족 1인이 ‘독박 간병’을 하면서 고립되고 육체적, 심리적으로 소진됐다. 이와 같은, 가족 간에 인간적 상처를 남기는 ‘트라우마성 사별(traumatic death)’의 경험은 유가족들의 사별 후 애도장애로 이어질 위험이 있다.

 

김범석 교수는 “우리 사회의 ‘약한 고리’인 말기환자 돌봄 문제, 돌봄의 연속성 고려한 체계 마련이 절실하다”며 “생애말기 환자의 존엄성은 방역과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위기 상황에서도 말기 환자의 돌봄은 반드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를 위해서 재가 환자가 적절한 관리와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재택의료를 통한 미충족 욕구의 해소’, 가족의 독박간병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 제도적 지원’, 말기 환자에게 양질의 생애말기 돌봄을 제공할 수 있는 ‘호스피스 완화의료에 대한 더 많은 사회적 지원’이 필요하며, ‘돌봄의 연속성’을 고려한 체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말기암환자 #호스피스 #보건사회연구원 #임종장소 #응급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죽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변성식소장
죽는다는 것이 세상의 고통과 슬픔의 모든 문제들을 던져버리고 훌쩍 여행 떠나듯 다른 세상으로 갈 수있는 것이 아니다. 그냥 획 떠나는 것이 아니라 살면서 행한 모든 일거수일투족을 빠짐없이 정리하고 계산 해야하는 과정을 반드시 거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 과정은 자신의 삶을 빠짐없이 리뷰해야 하는 절차를 거쳐야만 하는 것으로 까맣게 잊고 있던 찰라의 순간까지 빠짐없이 찾아내어 적나라한 화면으로 온 하늘을 다채우며 보여준다. ​ 믿거나 말거나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 겪은 나의 체험기이다, 이상하고 별난 사람으로 바라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조차 전해져야 할 인연이 되어 밝힐 마음을 내어본다. 온갖 요상한 말로 저마다 진실인양 떠드는 혼란스런 세상이고 내키지 않을 주제이지만 절대 예외가 없이 당해야만 하는 일이니 기억했으면 좋겠다. ​ 청소년기에 죽음을 경험했던 나의 이야기는 한때 세상에 화제거리로 잠시 알려진 적이 있다. 죽음은 예기치 못한 때에 한순간에 찾아와 눈돌릴 틈도 주지 않는다. 후에 겪을 일을 생각해서 지울 것은 지우고 다듬고 좋은 것으로 포장이라도 했으면 좋으련만 한치의 오차없이 날것으로 살아온 숨소리까지 다시 보여주며 자신의 과오를 처절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