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30.1℃
  • 구름조금강릉 33.3℃
  • 구름많음서울 32.9℃
  • 천둥번개대전 29.9℃
  • 구름많음대구 29.2℃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9.8℃
  • 흐림제주 28.6℃
  • 구름조금강화 29.2℃
  • 구름많음보은 30.2℃
  • 흐림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9.5℃
  • 구름많음경주시 31.3℃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예효경 김익한대표, 국회복지위원장상 수상

대한민국 천년희망프로젝트 제9회 대한민국 도전페스티벌 에서 안동삼베마을/예효경 김익한대표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원장상(賞) 수상

 

제9회 대한민국도전페스티벌 은 강남구 국기원본관에서 코로나19로 방역수칙을 지키며 진행되었다.

 

◎일시: 2021년 7월 8일(목)

◎주최.주관: 사단법인도전한국인본부,  코리아헤럴드, 대한민국천년희망프로젝트연합회

◎후원: 대한노인회, 국기원,  미라클시티월드그룹, 아리랑TV,  WK뉴딜국민그룹

◎협력: 사단법인국민둑서문화진흥회, 재난극복범국민협의회

 

도전한국인은 일상의 삶속에서 크고작은 도전을 해 나가는 도전인들을 발굴하고 도전정신 확산을 목표로 설립된 NGO법인이다.

 

10년간 50회 이상의 행사를 해왔고 꿈과 희망을 통해서 지속적인 도전정신으로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위해 노력하고있는 단체이다.

 

 

국내기록, 세계기록인증, 명인, 명장, 명품희망얼굴, 도전한국인상, 축제등을 인증시상하며 대한민국 민간기관에서 신뢰와 명성을 가지고 사명과 책무를 수행하고있다.

이번 제9회 대한민국 도전페스티벌에서 대한민국 수의1번지 안동삼베마을 후불식상조.장례전문 예효경 김익한 대표는 국회상임원장상중에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상(賞)을 수상하였다.

 

 

대한민국 최초 대통령국가장 수의 제작업체로 「안동삼베마을」과 「예효경」은 36년간 요람에서 무덤까지 유아복, 한복, 수의복  우리옷 즉 인생3대 예복인 수의壽衣, 장례, 상조서비스에 이르기까지 '고인의 존엄은 황제보다 우선한다.'라는 사훈으로 고인중심장례서비스를 사업추구 가치창조에 두고 혼신을 다하며 라스텔(1인용 고인 안치냉장고)출시로 인간중심 고인중심 장례서비스와 대한민국 올바른 전통장례를 복원하기위해 최선을 다하는 웰에이징 웰다잉 전문기업이다.



배너

포토뉴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을까? -박진옥 이사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25일 코로나19를 제2급 감염병으로 하향 조정했다. 그리고 이번 달 2일부터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도 완화했다. 이렇게 코로나로 인해 잃어버렸던 일상이 단계적으로 회복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일상의 단계적 회복 조치들이 지난 2년 동안 코로나가 남긴 사회적 상흔을 저절로 사라지게 할 것 같지는 않다. 코로나 상황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자리의 불안정성을 증가시키면서 사람들의 관계도 단절시켰다. 이러한 단절은 가족관계뿐 아니라 이웃 관계마저도 소원해지게 했다. 이에 따라 홀로 고립된 채 살아가는 삶의 방식 자체가 더 확대되었다. 현재 사회적 고립이 고독사 등의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코로나가 초래한 단절과 고립은 향후 고독사와 무연고사망자 증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서울시 공영장례지원 상담센터’ 에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언론사 기자들에게 자주 듣는 질문이 있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나요?” 취재하는 기자 입장에서는 코로나19로 고립과 단절이 심화하였으니 무연고사망자 발생도 자연스럽게 증가했을 것이라는 가정을 하게 된다. 결국 이 질문에는 답은 이미 정해져 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