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5.3℃
  • 구름많음서울 2.0℃
  • 흐림대전 3.0℃
  • 흐림대구 3.1℃
  • 흐림울산 5.0℃
  • 구름조금광주 4.8℃
  • 흐림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4.8℃
  • 구름조금제주 9.9℃
  • 흐림강화 1.5℃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3.6℃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연명의료, 온라인 토론회 

URL복사

이 토론회는 펜데믹 시대를 맞아 연명의료결정제도의 현재를 돌아보고 대처방안마련과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자 마련한 자리입니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노년의 건강은 의무이다 -변성식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병마와의 싸움이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자연스러운 것이기는 하지만 표면화된 질병으로 인한 전후의 변화는 존재감의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숱한 강의를 해오던 필자도 실제 체험을 통한 현실에 충격이 적지 않다. 필자는 지난 5월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10월에 수술을 하고 현재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이 끝나면 다시 한번의 수술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나의 삶은 암 진단을 받기 전과 후로 나뉜다. 활발한 사회생활을 해오던 나로서는 급격한 삶의 변화를 절감하고 있다. 바로 존재가 사라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의 관계가 서서히 뜸해지다가 사라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동료애를 넘어 형제 운운하던 인간관계마저 희미해지면서 나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눈길도 간격을 띄우며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보이고 뭔가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아채기까지는 불과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을 뿐이지만 계절이 바뀐 것처럼 차이가 있다. ​ 암진단 이전의 나라는 존재와 암환자라는 명찰이 붙여진 지금의 존재의 차이는 무엇일까? 주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