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1.5℃
  • 연무서울 19.2℃
  • 연무대전 19.9℃
  • 맑음대구 19.6℃
  • 맑음울산 20.2℃
  • 맑음광주 20.9℃
  • 맑음부산 22.4℃
  • 맑음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1.0℃
  • 맑음강화 18.3℃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8.8℃
  • 맑음강진군 22.0℃
  • 맑음경주시 20.9℃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누가대박? 숙식만제공, 3천명 지원

URL복사

외딴 섬 농장에서 급여 없이 숙식만 제공하는 구인 광고에 무려 3천 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12일, 영국 텔레그라프에 따르면 이탈리아 시칠리아 북쪽 에올리에제도 리파리섬에서 작은 농장을 운영하는 루이지 마자(35)는 페이스북에 "농장에서 겨울을 보내십시오"라는 내용의 구인 광고를 올렸다. 그는 자신의 소규모 재산인 농장을 운영하는 데 도움이 필요하다며 "급여는 없지만 숙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언뜻 보면 아무도 지원하지 않을 것 같은 무급 구인 광고였지만 프랑스, 스페인, 영국 및 이탈리아를 비롯해 먼 미국과 일본에서도 지원자가 쏟아졌다. 마감일까지 이력서를 보낸 지원자는 무려 3천 명에 달했다.

 

루이지는 텔레그라프와의 인터뷰에서 "관심이 폭발했다"며 "페이스북, 왓츠앱, 이메일, 텔레그램으로 메시지가 쏟아져 조금 혼란스러웠다"라고 털어놨다.

 

루이지는 "특히 기억에 남는 지원자는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로 최악의 피해를 본 베르가모 출신 청년이었다"며 "그는 코로나19가 너무 두려워 이탈리아를 떠나 혼자 자전거로 사람이 없는 지역을 여행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 청년은 "나는 모든 것을 잃었고 지금은 불안과 폐소공포증에 시달리고 있다. 다시는 베르가모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며 반드시 자신을 뽑아 달라고 애원했다. 루이지는 이어 "비행 제한으로 3월부터 유럽에 갇혀 있는 일본인 부부도 있었다"고 밝혔다.

 

지원 동기는 대부분 코로나19로 인한 두려움과 불안감이었다. 과거 봉쇄의 경험으로 아파트에 갇히는 게 두려워진 사람들이 차라리 사람이 없는 섬에서 생활하고 싶다는 뜻을 품게 된 것이다. 루이지는 "인류가 도시 생활, 환경, 동물과 음식에 대한 생각의 전환을 맞았다"고 말했다.

 

3천 명이 넘는 사람이 지원했지만 루이지와 함께 일할 수 있는 행운을 갖게 된 지원자는 고작 4명에 불과하다. 루이지는 "처음 몇 주 동안 이탈리아 부부가 일을 도와줄 것이고 뒤이어 일을 도와줄 후임으로 프랑스 마르세유 출신 부부를 뽑았다"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