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1.5℃
  • 연무서울 19.2℃
  • 연무대전 19.9℃
  • 맑음대구 19.6℃
  • 맑음울산 20.2℃
  • 맑음광주 20.9℃
  • 맑음부산 22.4℃
  • 맑음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1.0℃
  • 맑음강화 18.3℃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8.8℃
  • 맑음강진군 22.0℃
  • 맑음경주시 20.9℃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지구촌장례, 코로나?no 코로나?yes

URL복사

유대교 초정통파 랍비 장례식에 수천명 참석


이스라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규제 조처를 위반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이스라엘은 지난달 18일(현지시간)부터 국민의 이동 제한, 쇼핑몰 영업 중단 등을 담은 전국적인 봉쇄 조처를 시행하고 있지만, 아직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고 있다.

 

 

국제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달 3일 5천523명, 4일 2천332명, 5일 5천534명 등으로 수천명대를 기록 중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급증세와 관련해 유대교 초정통파 신자들의 행태가 도마 위에 올랐다.


AP통신은 6일 초정통파 신자들이 정부의 봉쇄령을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5일 이스라엘 남부 아쉬도드에서 열린 한 초정통파 랍비(유대교 율법 교사)의 장례식에는 코로나19 봉쇄 조처에도 수천명이 모였다.

 

경찰이 장례식 참석자들을 해산하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도 빚어졌다.

AP는 일부 초정통파 신자들이 유대교회당이나 학교를 열고 공휴일 행사를 여는 등 봉쇄 조처를 잘 지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일반사회와 고립된 채 종교 공부에 몰두하는 초정통파 신자들의 감염률은 심각하다.

지난주 이스라엘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40%가 유대교 초정통파 사회에서 나왔다고 밝혔다.

 

초정통파 신자들이 이스라엘 인구의 약 12%를 차지하는 점을 생각할 때 매우 높은 비율이다.

앞서 이스라엘 의회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산을 명분으로 실외 집회 인원을 20명으로 제한하고 시민들이 집에서 1㎞ 넘게 떨어진 집회에 참석하지 못하게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시위가 법으로 크게 제한되자 시민들은 곳곳에서 소규모 집회를 통해 반정부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로 달라진 英장례식, "장례식에서 어머니와 포옹도 못 하나"


영국에서 한 남성이 아버지의 장례식에서 어머니를 위로하려다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이유로 저지당한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남성은 "식당, 술집에는 갈 수 있으면서 장례식에서 포옹은 못 하는 거냐"며 허탈한 심정을 토로했다.

 

5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버킹엄셔 주 밀턴케인스에 거주하는 크레이그 빅넬은 지난 2일 한 장례식장에서 아버지의 장례를 치뤘다. 그는 장례식 중 어머니를 위로하기 위해 의자를 옮겼으나, 직원의 지적으로 자신의 자리로 돌아갔다.

 

빅넬이 장례식장에서 겪은 일은 영상으로 기록됐다. 영상에 따르면 장례식에서 사람들은 사회적 거리를 두고 떨어져 앉아있다. 그러나 장례 예배가 시작되자 맨 앞줄에 앉아 있던 빅넬은 옆으로 의자를 옮겨 어머니의 어깨에 팔을 두른다.

 

이에 어머니의 왼쪽에 있던 남성도 따라서 의자를 옮겼고, 두 번째 줄에 앉은 남성 또한 의자를 옮기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어디선가 한 남성이 뛰어나와 팔을 흔들며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의자는 뒤로 옮기세요"라고 말한다.

 

이 과정에서 장례 예배는 잠시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사람들이 제 자리를 찾은 후 장례식은 계속 이어진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