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해외 동포들의 추석 맞이

만주 길림성 동포들의 명절맞이 흥겨운 잔치

URL복사

우리 민족의 풍성하고 아름다운 중추가절 추석.
경제와 문화가 세계 10위권으로 발전된 한국의 한가위는 옛 모습을 보기가 점점 어려워 지고 있다. 
반면 낯선 타국에서 한국인이란 자부심을 가지고 열심히 살아 가는 동포들의 근황은 어떠할까?
만주땅 '길림신문'을 통해 우리들의 옛 모습을 되돌아 본다. 

 


류하현 진달래조선족민속예술단 주민들과 함께  명절 맞이


9월 28일 류하현 도항가두 진흥사회구역(振兴社区) 주민들은 국경절, 추석 맞이 행사를 펼쳤다. 

명절을 맞아 설립한지  5개월 밖에 안되는 류하현 진달래조선족민속예술단은 이날 행사에 참가하여 시민들에게 또한번 아름다운 무대를 선물했다.  

 

 

이번 행사에 류하현 진달래조선족민속예술단은 군무 〈아리랑진달래〉, 〈류하에 오세요〉, 남성독창 〈아름다운 류하를 노래하네〉, 녀성독창 〈새봄〉, 남녀 2중창 〈나는 나의 조국을 사랑하네〉,후루스 (葫芦丝) 독주 〈공작새의고향〉 , 장고춤 〈희열〉 , 전자취악기독주(电子吹管独奏) 〈나의구채골〉 등 다채로운 종목을 공연했다. 관중들은 련이은 박수갈채를 보내왔으며 환호소리가 행사장을 메웠다. 

 

 

향후 진달래조선족민속예술단은 예술활동에 참가하는외에 사회구역 주민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며 풍미롭고 조화로운 생활을 도모하기 위해 의미 있는 행사를 활발히 진행할 계획이다.

[출처 : 길림신문]

.

.

.

.

.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