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흐림동두천 6.6℃
  • 맑음강릉 11.6℃
  • 박무서울 10.4℃
  • 박무대전 7.6℃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11.0℃
  • 박무광주 10.2℃
  • 맑음부산 13.9℃
  • 흐림고창 4.4℃
  • 맑음제주 16.0℃
  • 구름많음강화 6.3℃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상조업계, 라이프서비스 토탈마케팅 가속

건강제품+금융+상조/ 폭넓은 통합마케팅 펼치기로 / 젊은층 공략도 본격화

URL복사

10여년 전만해도 장례서비스가 주력 상품이던 상조업계가 생활속에 깊숙이 파고 들어 토탈라이프 서비스 마케팅에 올인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생활속 전반적인 '상부상조'란 본래의 개념으로 리턴하고 있다는 뜻이다. 동시에 효율극대화 시너지를 위해 업종간 제휴도 기존의 상식적인 경계를 허물고 있기도 하다.  그런 한편 '장례'가 가진 본래의 의미 역시 점차 퇴색해 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 또한 외면하기 어렵다.

 

교원라이프의 상조 등 생애 주기별 라이프케어 서비스, 장수돌침대의 전국적 유통망, 신한카드의 금융 서비스를 연계, 각 사의 강점을 결합한 공동 마케팅을 펼치기로 했다.

 

 

교원라이프는 이번 공동 마케팅을 통해 제휴 전용 상조 상품 '장수라이프 교원'을 새롭게 선보인다. 전국 장수돌침대 매장에서 돌침대나 돌소파를 구입하는 고객에게 100만원 상당의 지원 혜택을 제공한다. 장수돌침대 구매 고객이 교원라이프의 '장수라이프 교원'을 가입하고, 신한카드로 결제하면 1구좌당 100만원, 최대 200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교원라이프의 '장수라이프 교원' 상품은 장례뿐 아니라 다양한 서비스로 전환해 사용 가능하다. 결혼준비를 위한 웨딩 상품부터 칠순 등의 기념일 상품, 크루즈 여행으로 이용 가능하며, 교원그룹의 교육 상품으로도 선택할 수 있다.

 

교원라이프 관계자는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삶의 전반을 아우르는 상품 라인업을 갖추고자 장수돌침대, 신한카드와 MOU를 체결, 3개사가 공동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새로운 상품을 선보이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대명소노그룹은 대명스테이션의 라이프케어 브랜드 '대명아임레디'가 추석선물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해 '레디캐시 기획전'을 실시한다.


'레디캐시'는 상조 납입금 중 일부를 만기 이전에 대명아임레디몰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평균 10~15년인 고객들의 가입기간을 고려해 서비스 해약 없이 납입금을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한 것이 장점이다. 가입상품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월 5만원 정도를 납입하고 가입기간이 5년을 넘었다면 100만원 가량의 레디캐시를 보유하게 된다.

 

이와 동시에 젊은 층에 어필하려는 상조업계의 참신한 노력도 나타나고 있다. 

토탈라이프케어서비스 상조전문기업 더리본은 전속모델 서경석과 함께 새로운 캐릭터 ‘리보니’를 선보였다.  

 

리보니 캐릭터는 오리지널, 장례, 웨딩, 여행 총 4가지 버전으로 나뉘어진다. 오리지널 리보니는 더리본 로고를 떠올리게 하는 노란색 리본, 장례서비스는 국화꽃을 활용한 검은색 리본, 웨딩서비스는 면사포를 단 분홍색 리본, 여행서비스는 크루즈 배와 함께 파란색 리본으로 캐릭터마다 각 상조서비스 상품을 떠올리게 했다.

 

더리본은 앞으로 리보니 캐릭터를 적극 활용하여 기존 상조 이미지를 벗어난 새로운 이미지로 젊은 층에게 호감을 주고 본질에 충실한 고품격 상조서비스로 거듭나려는 의욕을 비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