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0.3℃
  • 흐림대전 21.7℃
  • 박무대구 21.4℃
  • 흐림울산 21.7℃
  • 광주 21.7℃
  • 부산 21.9℃
  • 흐림고창 21.0℃
  • 제주 22.0℃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9℃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1.0℃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Web회의용 시스템으로 인터넷 조문참례 

일본 니시다 장의사, 코로나 감염방지 목적/ 한국서도 장례식 라이브 중계한 업체있어

URL복사

코로나바이러스 뒤늦게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일본, 장례업계가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니시다 장례주식회사'는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에의 감염 염려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좁은 공간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례식은 감염의 리스크가 높다고 판단, Web회의용 툴 "Zoom"를 사용한  "NET 원격 참배 시스템"을 개시했다.

 

 

산업계 전반에 자제요청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장례식은 자제할 수 없는 것 중 하나. 밀폐 공간, 많은 사람이 밀집, 근거리 밀접한 대화 등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이기 때문에,  감염 리스크를 낮추기 위한 대책이 불가결하다. 회사의 새로운 서비스는 이러한 상황에서도 안심하고 고인과의 마지막 작별을 고할 수 있다.

 

일본어 '요배(遥拝)'란 용어는 일본에 옛부터 있는 말로  사찰 불상이나 조상 의 상을 향해 멀리 떨어진 곳에서 절을 하는 행위를 말한다. 그 자리에 참서하지 못한 사람들에 의한 강한 신앙심과 염원을 동반한 행위로 오래 전부터 행해진 이 행위가 오늘날 미증유의 시대에 다시 주목받고 있다.

 

'NET'이라고 하는 현대 기술과 요배라고 하는 옛 관념을 결합한 신개념 서비스를 개시한 것이다.

Web회의용 툴을 유효하게 활용하여 밤샘이나 장례식에 어디서든 원격으로 참가할 수 있다. 
Zoom은 무료로 손쉽게 회원가입을 할 수 있으며 추가요금을 내면 최대 1,000명까지 동시에 참여할 수 있다. 참배 희망자는 부고에 첨부된 URL에 접속해 시작 시간이 되면 실시간으로 영결식 장면을 생방송으로 볼 수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참배를 삼갔던 분,  먼 곳에서 참석하지 못하는 분, 가족장이라고 사양했던 지인도 안심하고 참석할 수 있다.   출처 : 

 

 

그러나 발빠른 사람은 일본인만이 아니다. '상장풍의례원(대표 김진태)'은 코로나로 인해 장례식에 아예 참석하지도 못하는 유가족 친지들의 애타는 심정을 보다 못해 장례를 진행하면서 그 영상을 실시간 유튜브로 전달하여 멀리서나마 울며 애도의 뜻을 표한 유가족 친지들의 마음을 달래 주었다고 한다. 참으로 이색적인 코로나 시대다. 한편, 다른 모든 분야나 마찬가지로 장례업계 양상이 어떻게 급변할지 주목된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사회적경제의 의미와 지속을 위한 사회적 노력
사회적 경제란 사회적 문제를 비지니스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려는 공익성을 지닌, 즉 경제적 가치와 동시에 사회적 가치를 지향하는 경제 영역이라 할 수 있다. 현실에서의 경제적 성과 추구라는 하나의 목표에 매진해도 생존이 쉽지 않은데, 사회적 경제는 사회적 가치도 동시에 추구하다 보니 그 수익성과 전문성, 규모 등에서 열세일 수 있을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사회적경제가 추구하는 민주적인 경영과 사회적인 소유, 지역사회에의 기여와 노동통합의 가치는 우리 사회에 정말로 필요한 사회적 가치이다. 그러므로 이 영역에 대한 전문적인 지원을 통해 경영역량을 향상시켜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노력이 집중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신중년을 사회적경제의 영역으로 유입하여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경제의 활성화라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한 각종 정책 아이디어가 실행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재부, 중기부, 고용부 등 정부 부처가 앞장서고 있는데, 인구구조의 변화 대응, 지역 과소화 문제 해결, 일자리 창출, 인적자원의 효율적 양성과 활용, 사회적경제를 통한 국민 통합과 포용성장에의 기여라는 거시적인 목표에도 부합하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