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2.1℃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3.4℃
  • 흐림광주 5.7℃
  • 맑음부산 4.3℃
  • 흐림고창 4.8℃
  • 흐림제주 10.1℃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1.4℃
  • 흐림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Web회의용 시스템으로 인터넷 조문참례 

일본 니시다 장의사, 코로나 감염방지 목적/ 한국서도 장례식 라이브 중계한 업체있어

URL복사

코로나바이러스 뒤늦게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일본, 장례업계가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니시다 장례주식회사'는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에의 감염 염려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좁은 공간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례식은 감염의 리스크가 높다고 판단, Web회의용 툴 "Zoom"를 사용한  "NET 원격 참배 시스템"을 개시했다.

 

 

산업계 전반에 자제요청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장례식은 자제할 수 없는 것 중 하나. 밀폐 공간, 많은 사람이 밀집, 근거리 밀접한 대화 등이 발생하기 쉬운 환경이기 때문에,  감염 리스크를 낮추기 위한 대책이 불가결하다. 회사의 새로운 서비스는 이러한 상황에서도 안심하고 고인과의 마지막 작별을 고할 수 있다.

 

일본어 '요배(遥拝)'란 용어는 일본에 옛부터 있는 말로  사찰 불상이나 조상 의 상을 향해 멀리 떨어진 곳에서 절을 하는 행위를 말한다. 그 자리에 참서하지 못한 사람들에 의한 강한 신앙심과 염원을 동반한 행위로 오래 전부터 행해진 이 행위가 오늘날 미증유의 시대에 다시 주목받고 있다.

 

'NET'이라고 하는 현대 기술과 요배라고 하는 옛 관념을 결합한 신개념 서비스를 개시한 것이다.

Web회의용 툴을 유효하게 활용하여 밤샘이나 장례식에 어디서든 원격으로 참가할 수 있다. 
Zoom은 무료로 손쉽게 회원가입을 할 수 있으며 추가요금을 내면 최대 1,000명까지 동시에 참여할 수 있다. 참배 희망자는 부고에 첨부된 URL에 접속해 시작 시간이 되면 실시간으로 영결식 장면을 생방송으로 볼 수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참배를 삼갔던 분,  먼 곳에서 참석하지 못하는 분, 가족장이라고 사양했던 지인도 안심하고 참석할 수 있다.   출처 : 

 

 

그러나 발빠른 사람은 일본인만이 아니다. '상장풍의례원(대표 김진태)'은 코로나로 인해 장례식에 아예 참석하지도 못하는 유가족 친지들의 애타는 심정을 보다 못해 장례를 진행하면서 그 영상을 실시간 유튜브로 전달하여 멀리서나마 울며 애도의 뜻을 표한 유가족 친지들의 마음을 달래 주었다고 한다. 참으로 이색적인 코로나 시대다. 한편, 다른 모든 분야나 마찬가지로 장례업계 양상이 어떻게 급변할지 주목된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노년의 건강은 의무이다 -변성식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병마와의 싸움이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자연스러운 것이기는 하지만 표면화된 질병으로 인한 전후의 변화는 존재감의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숱한 강의를 해오던 필자도 실제 체험을 통한 현실에 충격이 적지 않다. 필자는 지난 5월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10월에 수술을 하고 현재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이 끝나면 다시 한번의 수술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나의 삶은 암 진단을 받기 전과 후로 나뉜다. 활발한 사회생활을 해오던 나로서는 급격한 삶의 변화를 절감하고 있다. 바로 존재가 사라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의 관계가 서서히 뜸해지다가 사라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동료애를 넘어 형제 운운하던 인간관계마저 희미해지면서 나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눈길도 간격을 띄우며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보이고 뭔가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아채기까지는 불과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을 뿐이지만 계절이 바뀐 것처럼 차이가 있다. ​ 암진단 이전의 나라는 존재와 암환자라는 명찰이 붙여진 지금의 존재의 차이는 무엇일까? 주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