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4.1℃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4.3℃
  • 맑음대구 26.2℃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4.3℃
  • 맑음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2.2℃
  • 맑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6.7℃
  • 맑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신종코로나 최전선에서 싸운 내 아들 지지"

리원량 어머니 "내 아들에게 한 짓 해명하라" / 아내 "각계 관심 감사하지만, 기부 요청한 적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코로나) 확산을 경고했다가 사망한 의사 리원량(李文亮)의 어머니가 눈물을 흘리면서 아들에게 침묵을 강요한 경찰에 해명을 요구했다.

 

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리원량의 어머니는 중국 동영상 플랫폼 리스핀(梨視頻·Pear Video)에 올라온 동영상에서 지난 7일 아들이 사망한 후의 심정을 토로했다.

 

 

리원량의 어머니는 "진실이 밝혀지기 전에 내 아들은 한밤중에 우한 경찰서로 불려갔다"며 "그들(경찰)이 우리에게 아무런 해명도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괜찮을 수가 없다"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리원량은 지난해 12월 30일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유사한 코로나바이러스 증세가 있는 환자 보고서를 입수해 이를 대학 동창들의 단체 채팅방에 공유했다.

 

하지만 우한 경찰은 리원량의 경고를 유언비어로 몰아세웠고, 리원량은 지난달 3일 경찰서에 불려가 인터넷에 사실과 다른 내용을 올렸다는 내용의 '훈계서'에 서명까지 해야 했다.

그는 이후 병원에서 환자를 돌보다가 신종코로나에 감염돼 4주 가까이 투병하다 지난 7일 34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리원량의 죽음 후 중국 소셜미디어에서는 '우한 정부는 리원량에게 사과하라', '나는 언론의 자유를 원한다'는 글이 잇따르고 있으나, 이러한 글은 중국 당국에 의해 곧바로 삭제되고 있다.

리원량의 어머니는 감염 위험을 알고도 신종코로나 대응의 최전선에 나섰던 아들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로 돌아간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그의 결정을 지지할 것"이라며 "그것은 아들의 바람이었고, 가족은 그것을 지지해야만 했다. 우한의 상황은 참혹했고, 그는 의사였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아들의 다정다감한 성품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아들은 가족과 동료들에게 친절했다"며 "동료들이 원하면 대신 야간 당직을 섰으며, 대부분 일주일에 한 번씩 야간 당직을 하는 것과 달리 일주일에 두 번이나 당직을 서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매우 사려 깊었으며, 우리에게 차를 충분히 마시고 약도 제때 먹는지 자주 물어보곤 했다"고 회상했다.

 

리원량의 부모도 아들의 감염 후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

리원량의 부인인 푸쉐제(付雪潔·32)는 남편의 사망 후 첫 성명을 전날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내놓았다.

 

푸쉐제는 "남편과 가족에게 보여준 모든 사람의 관심과 사랑에 감사한다"며 "하지만 내가 도움을 요청하는 편지라면서 인터넷상에 퍼진 것 등은 모두 가짜이며, 나는 이러한 요청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리원량의 사망 후 중국 온라인에는 리원량의 부인이라고 사칭해 기부를 요청하는 글 등이 퍼졌으며, 부인 역시 신종코로나에 감염됐다는 소문도 돌았다.

 

푸쉐제는 "나는 정부와 남편이 일했던 병원에서 주는 공식 보상금이나 보험금, 정부가 승인한 자선기관의 기부만 받을 것"이라며 "나의 개인적인 상황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메시지를 퍼뜨리는 것도 삼가 달라"고 호소했다. 리원량과의 사이에 5살 아들을 두고 있는 푸쉐제는 오는 6월 둘째 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 이후의 세계 -김진홍
지금 내가 읽고 있는 신간 서적이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의 세계』란 책입니다. 세계 1위의 미래학자로 인정받고 있는 제이슨 솅커가 쓰고 박성현 번역으로 미디어숲에서 출간한 책입니다. 코로나19, 중국폐렴으로 온 세계가 몸살에 몸살을 앓고 있는 때에 코로나 이후의 세계가 어떻게 변할 것이며 그 변화에 어떻게 적응하여야 할 것인가를 깊이 있게 분석하고 있는 책입니다. 우리나라처럼 별반 자원이 없는 처지에 코로나 같은 강풍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대답은 겨레의 사활을 좌우하는 문제입니다. 그러기에 관민상하가 연대하여 지혜롭게 대처하여 나가야 합니다. 우리는 이런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슬기로움을 발휘하여야 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가져오는 부정적인 폐해에 대하여는 새삼스레 논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나는 이번 사태가 가져오는 긍정적인 면을 생각하고 싶습니다. 첫 번째는 이번 사태로 인류가 많이 겸손하여지고 있습니다. 큰 나라도 작은 나라도 힘센 나라도 힘없는 나라도 자신들의 한계를 느끼고 많이 겸손해졌습니다. 두 번째는 모두가 가정적이 되고 가족의 소중함을 피부로 느끼게 된 점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자리도 줄어들고 모임들도 취소되면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