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7.8℃
  • 흐림강릉 3.8℃
  • 서울 9.2℃
  • 구름조금대전 9.8℃
  • 구름많음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8.9℃
  • 맑음광주 10.4℃
  • 흐림부산 9.9℃
  • 맑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7.5℃
  • 맑음보은 9.2℃
  • 구름많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8.6℃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주변 사람도 정성들여 고인의 존엄성 지켜야”

예효경 김익한 대표, 예의, 효심, 공경/ 부모에게 정성을 다하는 자식의 마음가짐 소중

“내가 여기(안동에) 괜히 온 게 아니야. 안동포를 파는 곳이 있거든”

 

지난해 9월 29일 KBS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영분에서 안동을 찾은 요리 연구가 심영순(80)씨가 갑작스레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차를 멈춰 세우며 이렇게 말한다. 그가 일행을 이끌고 방문한 곳은 ‘안동포(安東布)’ 수의 판매점. 이곳에서 심씨는 원단을 직접 만져보고 남편의 수의를 구매한다. 그는 “미리 수의를 맞춰놓으면 오래 살 거 아니야. 건강하게 오래 사시라고 하는 거야”라며 뿌듯한 미소를 짓는다.

 

 

수의는 ‘목숨 수(壽)’ ‘옷 의(衣)’ 자를 쓴다. 자식이 부모님의 무병장수를 바라면서 준비하는 옷이다. ‘내가 언제 죽더라도 자식이 해준 옷이 있으니 편안하구나’라는 안정감을 주기에 장수복으로 통한다. 특히 안동포는 신라시대와 조선시대 궁중에 올리는 진상품으로 선정될 정도의 최고급 수의 원단으로 명성을 떨쳤다.

 

안타깝게도 고급 수의를 찾는 이들이 줄면서 안동포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위기에 놓여 있다. 상조회사 ‘예효경(禮孝敬)’을 운영하는 김익한 대표는 1월 20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지난 20년간 장례문화가 많이 바뀌었다”면서 “정성스럽게 고른 수의는 고인에 대한 예의인데, 상조 패키지에 포함된 값싼 수의가 횡행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김 대표는 고향 안동에서 서울로 상경한 뒤, 인생 3대 예복을 두루 팔았다. 1986년 돌복 등을 판매하는 유아복 판매점을 차렸고, 이후 결혼복 판매점으로 업종을 변경했다. 2001년부터는 안동포 수의만 전문적으로 취급한다. 열일곱 살부터 70년간 안동포를 직조한 어머니의 영향을 받은 덕이다. 2015년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수의를 맞춤 제작하기도 했다. 

 

그는 수의가 중요한 이유를 그의 회사 이름(예효경)인 '예의' '효심' '공경'으로 설명했다.  돌복과 결혼복은 부모가 자식에게 입혀준다.  마지막엔 한평생 남루한 옷을 입고 고생한 부모에게 자식이 수의를 마련해야 한다는것이 그의 의견이다.  한평생 안동포를 손가락 굳은살 베겨가며 만든 어머니를 위해, 그 또한 순금붙인 안동포 수의를 가시는 길에 입혀 드렸다고 한다. 

안동포 수의는 1000만원~1200만원 선으로 가격대가 높다. 김대표는 "상조 패키지에 포함되는 5만원짜리 중국산수의는 신뢰할 수 없다"면서 "가성비 좋은 국내 수의를 직접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그가 판매하는 한지사 수의는 90만~180만원, 인견사 수의는 70만~150만원대다.  그는 "굳이 고가의 수의만을 구매하라는 것이 아니다" 라면서 "적어도 나이든 부모를 한 번이라도 더 생각하는 마음에서 수의를 미리 장만해 드리는 그 마음가짐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고 했다.​

 최근 자식 대신 부모가 스스로 수의를 맞추러 오는 일이 많아 졌다고 한다. 

손님들은 "자식한테 암만 맞춰달라 해도 안 해 주니 직접 왔다" 고들 말한다.  죽음을 직접 준비한다고 해도 암울해 하진 않는다. 오히려 들뜬 기분을 표현한다. 김 대표는 "스스로 수의를 준비하면서  '내가 죽어도 아무 옷이나 입고 가진 않겠구나' 안심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

 

ㅡ엔딩 크레딧 작성 방법ㅡ

 

"죽음을 준비하면 삶의 활력을 찾을 수 있다"​

☞죽음의 순간 떠올릴 이미지를 정하라

☞죽음을 연습하라

☞좋은 죽음이란 무엇인지 생각해보라

☞당신의 삶에 굿바이 편지를 작성하라

☞윤리 유언장을 작성하라

☞주변인에 대한 감정을 되돌아보라

☞정돈을 일상화하라

☞최후의 오감(五感)을 정하라

☞삶을 기념하는 장식장을 만들라

 

                                                                                          [출처 : 이코노미조선]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