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0℃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5.8℃
  • 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6.8℃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3.9℃
  • 구름조금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3.8℃
  • 구름조금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상조소비자가 봉, 부당 리베이트 아직도 성행

봉안당 소개료 최대 40%까지, 오랜 관행이라며 대수롭지 않다고

URL복사

 

소비자를 봉으로 삼고 상조회사 배불리는 뒷돈 리베이트가 성행하는 현상은 어제 오늘이 아니고 개선될 기미도 없다. 왜 그럴까?  이번에는 매일경제가 보도했다. 


장례문화가 돈벌이 수단으로 얼룩지고 있다. 고인의 화장한 유골을 안치하는 납골당(봉안당)과 상조회사 간 뒷거래가 그것이다. 소개료 명목으로 최대 40% 수준의 리베이트가 오가고 비용은 고스란히 상주 몫으로 남는다. 상조업계 일부에서는 이런 문화를 지양하기 위해 양심고백이 나오고 있지만 되레 `너만 깨끗하냐`는 비아냥의 대상이 되고 있다.


20일 상조업계 등에 따르면 상조회사에서 파견한 장례지도사와 납골당 업체 간의 리베이트가 적게는 20%, 많게는 40%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예컨대 아버지 유골을 좋은 자리에 안치하기 위해 아들인 상주가 1000만원에 납골당 단을 분양받았다면 이중 최대 400만원 상당이 리베이트 비용일 수 있는 셈이다. 상주가 상조회사 직원 리베이트 비용까지 부담하는 구조다.

 

이런 리베이트 거래는 상주 뒤에서 이뤄진다. 장례가 발생한 경우 상조서비스에 가입한 상주라면 상조회사에서 장례지도사를 현장에 파견한다. 이 장례지도사는 상주에게 납골당을 소개하고 납골당은 장례지도사에게 수수료 명목으로 뒷돈을 쥐어준다. 장례를 치르느라 정신이 없는 상주는 이런 거래가 이뤄지는지 전혀 눈치채지 못한다. 거래에서 상주는 철철히 배제되기 때문이다. 텀터기를 쓰고도 장례 후 상주들은 오히려 `감사하다`고 말한다.

 

상조서비스에 가입하지 않은 경우라도 상주 입장에서 부담하는 총 비용에는 변함이 없다. 단지 납골당에서 가져가는 마진이 달라질 뿐이다. 이미 납골당 단 분양가에 일련의 리베이트 비용까지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상조회사가 끼면 리베이트로 납골당 마진이 줄고 그렇지 않으면 리베이트 만큼의 비용을 납골당이 그대로 버는 식이다.

 

 거래에서 배제당한 상주만 `봉`이다.

리베이트가 오가는 것에 대해 양심고백을 하는 상조회사도 일부 있지만 이미 깊숙이 자리잡은 관행은 예나 지금이나 달라진 것이 없다. 양심고백을 하는 상조회사만 시장에서 배제시켜서다. 소위 `왕따`를 만드는 것. 상조업계 한 관계자는 "상조회사와 납골당 간의 이뤄지는 리베이트는 오랜 관행"이라며 "지금도 이뤄지고 있고 평균 30%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고 귀띔했다. [출처 : 매경]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사회적경제의 의미와 지속을 위한 사회적 노력
사회적 경제란 사회적 문제를 비지니스적인 방법으로 해결하려는 공익성을 지닌, 즉 경제적 가치와 동시에 사회적 가치를 지향하는 경제 영역이라 할 수 있다. 현실에서의 경제적 성과 추구라는 하나의 목표에 매진해도 생존이 쉽지 않은데, 사회적 경제는 사회적 가치도 동시에 추구하다 보니 그 수익성과 전문성, 규모 등에서 열세일 수 있을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사회적경제가 추구하는 민주적인 경영과 사회적인 소유, 지역사회에의 기여와 노동통합의 가치는 우리 사회에 정말로 필요한 사회적 가치이다. 그러므로 이 영역에 대한 전문적인 지원을 통해 경영역량을 향상시켜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노력이 집중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지닌 신중년을 사회적경제의 영역으로 유입하여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경제의 활성화라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기 위한 각종 정책 아이디어가 실행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재부, 중기부, 고용부 등 정부 부처가 앞장서고 있는데, 인구구조의 변화 대응, 지역 과소화 문제 해결, 일자리 창출, 인적자원의 효율적 양성과 활용, 사회적경제를 통한 국민 통합과 포용성장에의 기여라는 거시적인 목표에도 부합하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