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30 (토)

  • 흐림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4.0℃
  • 맑음서울 0.4℃
  • 흐림대전 -0.4℃
  • 맑음대구 1.0℃
  • 구름조금울산 6.7℃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6.6℃
  • 구름조금고창 -0.2℃
  • 맑음제주 7.1℃
  • 구름조금강화 -2.4℃
  • 맑음보은 -3.8℃
  • 구름조금금산 -3.5℃
  • 맑음강진군 -1.0℃
  • 구름많음경주시 3.4℃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019 서울국제불교박람회’ 대성황

서울무역전시 컨벤션센터(SETEC)/ ‘명상-매 순간을 느끼는 습관’ 주제/ 생활속 불교의 진면목 표출/

"풍요한 생활을 이끄는 종교,  종교의 거룩함이  덧입혀진 일상"

 

국제불교박람회를 한 구절로 표현하기에 적절한 말인것 같다.  2019서울국제불교박람회(이하 불교박람회)가 11월 14일 오후 2시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막돼 18일까지 4일간 성황을 이루었다. 

.

대한불교조계종이 주최하고 불교신문사와 (주)불광미디어가 공동주관하는 국제불교박람회 개막식에는 불교계는 물론 정관계, 해외 공관 인사 등 사부대중 3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불교계에서는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조계종 포교원장 지홍스님, 불교신문 사장 정호스님 외 주요 스님들이 참석했고, 문화체육관광부 종무실장 이우성, 주호영 국회의원, 박경미 국회의원, 하승창 전 청와대 사회혁신수석, 이관수 강남구의회 의장 등이 참석해 박람회 개막을 축하했다. 해외 인사로는 Yusuf Sharifzoda 주한 타지키스탄대사관 대사, Ram singh thapa 주한 네팔대사관 부대사, Ereenetuya Namsrai 주한 몽골대사관 대사 대리, 주한 대만 대사 대리 등 4개 공관에서 한국불교문화를 둘러보기 위해 자리했다.

.

.

.

불교박람회 대회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대회사를 통해 “서울국제불교박람회와 붓다아트페스티벌은 세계 불교문화와 교류 속에서 우리 것을 잊지 않고 우리의 특색을 찾아 과거와 미래, 대한민국과 세계를 연결하는 역할을 충실히 해왔다”고 자부했다. 이어 “해외의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과 같은 우수한 혁신기업의 리더들이 명상지도자들과 함께 모여 디지털 정신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이 때, 이번 박람회는 기존의 업체 전시와 기획전시를 넘어 수행을 경험할 수 있는 사업으로 확장했다”며 “4일 동안 쉽고 재미있는 불교를 체험하고 돌아가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

불교박람회 공동운영위원장인 불광미디어 발행은 지홍 스님은 “나 자신의 깊은 곳에 본성을 만나는 징검다리 ‘명상’을 통해 지친 마음을 내려놓고 여러분의 삶에 보다 가까운 수행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공동운영위원장 불교신문사 사장 정호 스님 역시 “명상을 테마로 한 치유와 수행문화의 법석을 통해 불교문화의 국제화를 도모할 것”이라며 “불교문화가 대중과 함께 소통하는 생동감 있는 문화의 장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많은 스님들과 불자들이 소중한 발걸음으로 힘을 실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이번 박람회를 통해 많은 분들이 우리 전통문화와 함께 편안하고 여유 있는 삶을 만들어가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여야 국회의원들도 참석해 축사를 이어갔다. 정각회 명예회장 주호영 국회의원은 “‘명상’이라는 불교 본질적인 주제를 다루면서 힐링과 웰니스 등 일반 대중들의 관심을 유도할 수 있는 콘텐츠의 내실을 더해 기대가 매우 큽니다”라고 했고, 박경미 국회의원은 “우수한 우리 전통문화를 세계에 선보이기 위한 발굴의 장이자 대한민국전통문화콘텐츠 종합컨벤션으로 성장, 마이스(MICE)산업으로 발돋움 할 수 있길 기원합니다”라고 말했다.

 

.

한편 올해 불교박람회에는 286개 업체가 405여 개 부스를 꾸려 불교 문화산업과 의복, 건축, 공예, 식품을 망라한 불교 물품들을 선보인다. 특히 올해 핵심 주제로 선정한 ‘명상’ 관련 주제전이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들었다. 1관 ‘일상명상전’에서는 국내 최대 명상 플랫폼인 ‘마음챙김’ 앱과 해외 앱 ‘Calm’, ‘Headspace’, ‘Simple Habit’ 등을 직접 다룰 수 있게 하면서 손 안에 잡히는 일상 속 명상을 선보였다.

 

2관 ‘예술로 명상하다’ 주제전에서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명상에 빠져드는 예술가들의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개막식 당일 △관객 참여형 걷기명상 ‘모든 순간 껴안기’ △등광스님과 함께하는 소원염주 만들기 △거문고 소리명상 ‘수행은 거문고 줄을 다루듯이’ △싱잉볼 연주와 함께하는 ‘움직이는 침묵’ 등이 무대에 올랐고, 계속되는 박람회 일정 중에도 샌드만다라, 차 명상, 핸드팬 연주 등이 무대에 오른다.

.

.

3관 ‘나만의 명상방’은 불교박람회 참가업체의 상품으로 연출한 명상방 큐레이션전으로 관람객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단정한 향꽂이나 차 마시는 다구세트, 미니 불상 등 공간의 분위기를 바꿀 수 있는 이색 아이템을 접하고, 현장에서 바로 구매해 집으로 가져갈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혔다.

제7회 붓다아트페스티벌에서는 중요무형문화재 제118호 불화장 임석환 선생의 괘불전이 펼쳐져 대중을 압도했고, 선생에게 사사받고 있는 수산당문도회의 작품 62점도 공개됐다. 청년작가 공모전 입상자들의 작품 전시와 장인의 생생한 작업실을 재현한 ‘바프 공방전’도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

.

한편, 주한 네팔대사관과 부탄대사관 등 불교국가도 부스를 마련하고 해당국 불교문화를 알리고 있었다. 이번 국제불교박람회도 불교신자들을 포함한 일반인들이 대거 관람, 각종 콘텐츠가 가득한 부스를 찾아 명상과 차문화, 생필품 구입 등 특정 잔치가 연상되는 성황이었다.  전시산업의 성공케이스로 벤치마킹하기에도 적절하리라는 소감이다. 

 

  사진모음 더보기  ☞

 

#국제불교박람회 #세텍 #예술로명상하다 #나만의명상방 #웰다잉하늘문화신문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