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9.3℃
  • 구름조금강릉 15.3℃
  • 구름조금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3.3℃
  • 구름많음대구 13.0℃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3.6℃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많음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10.0℃
  • 구름많음보은 12.0℃
  • 구름많음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4.1℃
기상청 제공

‘G-FAIR KOREA 2019’, 혁신제품과 볼거리 풍성

 

국내 최대 규모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인 ‘G-FAIR KOREA 2019(이하 G-FAIR 2019)’가 10월 31일(목) 일산 킨텍스 제 1전시장에서 개막했다. ‘한발 앞선 선택, 한발 앞선 쇼핑’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G-FAIR 2019’는 850개사 1200여개 부스 규모로 10월 31일(목)부터 11월 3일(일)까지 나흘간 진행된다.

 

올해 22회째인 ‘G-FAIR 2019’는 최신 소비 및 유통 트렌드 변화에 따라 △리빙 △다이닝 △레저 △뷰티로 품목을 구성해 전시한다. 여기에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Fun) 파크 특별관도 새롭게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사물인터넷, VR, 드론, 3D프린터,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과 연계된 제품과 서비스는 물론 신선한 아이디어를 접목한 친환경자제, 가구 및 인테리어 소품, 스포츠 및 캠핑 용품 등 다양한 생활 소비재를 선보인다.

 

더불어 참가기업의 해외 진출 및 판로개척을 위한 상담회도 열린다.

먼저 전시장 중앙에는 E-커머스관이 마련돼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 일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마쿠아케, 싱가포르의 온라인 쇼핑몰 쇼피 등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마켓 입점 상담을 진행한다. 또 FTA 체결 지역 중심으로 선별된 약 900여명의 해외바이어들과 국내 제조 및 유통대기업 구매담당자 400여명이 참여해 참가기업을 대상으로 상담을 펼친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G-FAIR AWARD’의 시상식도 개막 첫날인 31일(목) 열린다.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제품을 가려 시상하는 ‘G-FAIR AWARD’는 총 22개사가 선정됐으며, 선정된 제품은 전시장 내 ‘Award Winning Zone’에 전시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참관객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다양한 경품이 담긴 럭키박스를 증정하는 ‘선착순 럭키박스 이벤트’와 ‘도어락 이벤트’, ‘경품추첨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또 ‘퍼스널컬러 체험’과 ‘드론체험’ 등의 행사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김기준 원장은 “이번 G-FAIR 2019에는 혁신적인 제품과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돼 있으니 많은 방문을 부탁드린다”며 “G-FAIR를 통해 참가기업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마켓플레이스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G-FAIR 2019는 경기도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KOTRA가 주관한다. 보다 자세한 문의는 G-FAIR 운영사무국 또는 G-FAIR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올해 22회째를 맞는 G-FAIR 2019는 매년 8만여명의 참관객들이 찾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 전문 전시회로, 경기도와 전국경제진흥원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과원과 KOTRA가 주관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총 850개사가 참가해 △리빙 △다이닝 △레저 △뷰티 총 4개의 테마관에 1250개 부스를 설치하며, 특히 국내외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존과 로봇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한 4차 산업 펀(Fun) 파크 등 특별관을 새롭게 선보인다.
 

#G-FAir2019 #G-fair Award #소상공인 #온라인 판매업 #창업 #스타트업 #언론홍보 #비즈니스컨설팅 #창업 #창업컨설팅 #이노벤컨텐츠 #이노벤콘텐츠 #사회공헌저널 #하늘문화신문 #SNS작업 #카피라이팅 #네이밍 #브랜드창출 #스타트업 #언론홍보 #1인기업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