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맑음동두천 5.6℃
  • 흐림강릉 6.7℃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7.3℃
  • 대구 7.1℃
  • 울산 7.7℃
  • 광주 11.6℃
  • 부산 7.9℃
  • 흐림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4.3℃
  • 맑음강화 6.9℃
  • 구름조금보은 6.3℃
  • 구름많음금산 6.5℃
  • 흐림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6.9℃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2019 1934세대 TOP BRAND AWARDS’ 발표

‘넷플릭스’·‘스타벅스’·‘카카오페이’ 등 20개 브랜드 선정

국내 소비 시장에서 2019년은 특히 밀레니얼-Z세대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했던 한 해이다. 브랜드들은 예상치 못한 지점에서 미움을 사기도 하고 사랑을 받기도 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2013년부터 매년 20대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은 브랜드를 선정해왔다. 특히 올해부터 조사 대상을 만 19세부터 34세까지로 확대하고 모델링기법을 정교화해 ‘2019 1934세대 TOP BRAND AWARDS-2019 1934세대가 가장 사랑한 브랜드’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9년 밀레니얼-Z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은 브랜드는 무엇일까.

 

◇새벽배송 서비스 1위 ‘쿠팡 로켓프레시’ - 유통 분야
◇헬스&뷰티 스토어 1위 ‘올리브영’ - 미용&패션 분야
◇유료 동영상 앱 1위 ‘넷플릭스’ - 콘텐츠 분야
◇커피 프랜차이즈 1위 ‘스타벅스’ - 식품 분야
◇간편결제 서비스 1위 ‘카카오페이’ - 생활 분야

 

그 밖에 △GS25(편의점) △다이소(라이프스타일 숍) △이니스프리(화장품) △스파오(SPA 의류) △나이키(스포츠 의류) △멜론(유료 음원 서비스) △tvN 강식당(먹방 관련 TV프로그램) △교촌치킨(치킨 프랜차이즈) △맘스터치(샌드위치·버거 프랜차이즈) △하이네켄(수입 맥주) △배달의민족(음식 배달 앱) △스노우(카메라 촬영·필터 앱) △아만다(데이팅 앱) △제주항공(국내 저비용 항공사) △카카오 T(모빌리티 앱)가 각 분야별 1위를 차지했다.

 

이 보고서는 밀레니얼-Z세대 소비자들이 주로 소비하는 제품·서비스를 분야별로 구분하고 브랜드 인지도·충성도·이미지 차원으로 구성된 브랜드파워 지수(MZ-BPI)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수행되었다. 2019년 1월부터 6월까지 매월 조사 분야와 주요 브랜드를 확인하기 위한 예비 조사를 시행하였고, 본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34세 이하의 남녀 중 성별*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표본추출에 따른 표본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온라인 패널 조사를 통해 2019년 7월 23일부터 30일까지 8일간 조사한 결과를 담고 있다.
.

 

#창업 #스타트업 #언론홍보 #비즈니스컨설팅 #창업 #창업컨설팅 #이노벤컨텐츠 #이노벤콘텐츠 #사회공헌저널 #하늘문화신문 #SNS작업 #카피라이팅 #네이밍 #브랜드창출 #스타트업 #언론홍보 #1인기업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