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동두천 4.5℃
  • 구름많음강릉 10.7℃
  • 황사서울 5.7℃
  • 황사대전 8.9℃
  • 흐림대구 10.2℃
  • 흐림울산 12.5℃
  • 황사광주 9.8℃
  • 구름많음부산 15.5℃
  • 흐림고창 9.0℃
  • 흐림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7.9℃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11.9℃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K뷰티 세계를 물들이다", 오송 화장품·뷰티 엑스포 개막

238개 화장품 기업과 46개국 430여 명 바이어 참가

2019 오송 화장품·뷰티산업 엑스포가 22일 KTX 오송역에서 'K뷰티 세계를 물들이다'라는 주제로 막이 올랐다. 충북도와 청주시가 주최하고 오송바이오진흥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엑스포는 26일까지 열린다. 238개 화장품 기업과 46개국 430여 명의 바이어가 참가했다.

 

 

개막식은 '세기의 커플 런웨이쇼'를 시작으로 축하 인사, 뷰티꽃 개화 버튼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23일부터 오송역 1층에 마련된 오픈 스튜디오에서는 유명 뷰티크리에이터들의 초청 강연과 참가기업 제품 설명회가 열린다.

 

행사장 곳곳에선 메이크업, 네일아트, 향수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뷰티 포존, 뷰티 아이템 뽑기, 행운의 룰렛 등 풍성한 즐길거리도 마련됐다. 초청 바이어와 기업관 참가 업체는 사전매칭 시스템을 통해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 5일간 2300여 회의 수출 상담이 이뤄질 전망이다.

 

롯데홈쇼핑, 홈플러스 등 국내 대형유통 상품기획자(MD) 30명도 초청해 구매 상담회를 한다.

올해는 코트라에서 화장품 원료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 상담회를 별도로 연다. 상담회는 23일 열리며 원료 바이어 11개 업체와 원료 국내기업 20여 곳이 참가한다.

 

이시종 지사는 "충북이 2013년부터 시작한 오송 화장품·뷰티 엑스포가 대한민국 화장품 산업이 성장하는 데 중심에 있었다"며 "이번 엑스포에서 미래와 K-뷰티의 새로운 아이템을 경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