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13.4℃
  • 연무서울 9.9℃
  • 구름많음대전 10.6℃
  • 박무대구 11.6℃
  • 맑음울산 13.2℃
  • 구름조금광주 12.8℃
  • 맑음부산 16.2℃
  • 구름조금고창 12.1℃
  • 맑음제주 16.6℃
  • 구름많음강화 9.6℃
  • 구름조금보은 8.0℃
  • 구름조금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이대서울병원 간호부, 미술 치유 아카데미 운영

이대서울병원 간호부가 직원과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미술 치유 아카데미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대서울병원 간호부와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 미술치료교육 전공은 미술치료의 이론적 근거를 바탕으로 치유적 미술 활동, 나눔을 통한 환자와 보호자의 심리·정서 지원, 병원 직원의 스트레스 완화와 정서적 안녕을 위해 미술 치유 아카데미를 개설했다.

 

 

올해 3월부터 신입 간호사의 직무 스트레스 경감을 위한 ‘두개의 나’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개발해 이대서울병원 신입 간호사를 대상으로 5개월간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신입 간호사들은 스트레스 완화와 업무 능력 향상을 보였으며, 프로그램 후 평가에서도 높은 평점과 만족도를 보였다.

 

이어 10월 4일부터는 다양한 병동에서 환자 및 보호자를 대상으로 한 미술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해 진행 중이다. 실제 한 병동에서는 총 11명의 환자가 참여해 전문 상담가와 1대1 개별 상담을 통해 매주 1회 병원 치료과정 중에 자신의 삶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고, 다양한 미술 재료를 이용한 만들기로 심리적 안정감은 물론 미술 작품 완성을 통해 성취감을 얻고 있다.

 

이은화 이대서울병원 간호부원장은 “미술 치유 아카데미 운영으로 환자와 보호자의 삶의 질 향상과 간호사들의 심리적 부담을 덜고 업무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면서 “추후 장기적인 예술 치유 프로그램 환경 구축을 통해 새로운 치유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