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구름조금동두천 3.4℃
  • 맑음강릉 11.3℃
  • 박무서울 7.3℃
  • 맑음대전 7.7℃
  • 박무대구 9.3℃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9.0℃
  • 맑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8.0℃
  • 흐림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4.1℃
  • 맑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벤치

"사랑은 나중이 아니라 지금 하는 것입니다."

위지안, 그녀는 일찍 해외로 나와
더 넓은 세상을 보았고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에서
학위를 마쳤습니다.

 

그녀는 환경과 경제학을 접목한 새로운 시도를

가지고
고국인 중국 학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서른이 안 된 나이에 푸탄대 최연소 교수로
강단에 섰습니다.

 

그녀의 행보는 거칠 것이 없었습니다.
북유럽의 친환경에너지 시스템을
중국에 도입하기 위한 거대한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하는 그녀의 모습은 항상
밝게 빛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2009년 10월 말기 암 선고를 받습니다.
돌이 막 지난 아기 엄마였고, 명문대 교수로
달려왔던 인생이 그렇게 짧게 마쳐야 한다는
비정한 선고였습니다.

 

이미 온몸에 전이된 암세포 때문에
뼈가 녹아내리는 고통이 매일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고통스러운 삶이 끝나는 순간에도
절망하고 원망하는 대신 삶의 끝에 와서야
알게 된 것들을 자신의 블로그에
꼼꼼히 기록한 것입니다.

 

"사람이 잘 살아간다는 것은
누군가의 마음에 씨앗을 심는 일인 것 같다.
어떤 씨앗은 내가 심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어버린 뒤에도
쑥쑥 자라나 커다란 나무가 되기도 한다.
살다가 혼자 비를 맞는 쓸쓸한 시절을 맞이할 때
위에서 어떤 풍성한 나무가 가지와 잎들로
비를 막아주면 그제야 알게 된다.
그때 내가 심었던 사소한 씨앗이 이렇게 넉넉한
나무가 되어 나를 감싸주는구나."

 

"운명이 나에게서 모든 것을 앗아간다 해도,
결코 빼앗지 못할 단 한 가지가 있다.
그건 바로 '선택의 권리'다.
나는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내 삶을 선택할 수 있는
최후의 권리를 나는 행사할 것이다.
절대 포기하지 말 것.
우리에겐 오늘을 살아야만 하는
분명한 이유가 있으니까"

 

이후 그녀의 글은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라는 제목으로 출판되어 수많은 사람에게
삶의 의미를 되새겨 주고 있습니다.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세상의 모든 절망과 고통 중에
삶의 끝에 서는 것만큼이나 더 큰 괴로움은
절대로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절망을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또 다른 경험으로 삼고 그 아픔 속에서
삶을 대하는 긍정성과 희망, 자기 일에 대한 소명,
가족에 대한 사랑 그리고 살아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아름다운 인생이라는 것을
그녀는 알려주었습니다.



사랑은 나중에 하는 게 아니라 지금 하는 것입니다.
살아 있는 지금, 이 순간에.


- 위지안 -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