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구름조금동두천 11.2℃
  • 맑음강릉 13.3℃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4.1℃
  • 구름많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0℃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1.8℃
  • 구름많음보은 9.1℃
  • 구름조금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산통부, 글로벌 중견기업 육성, 기술개발비 4635억 지원

 

산업통상자원부는 월드클래스 300 후속사업인 '월드클래스+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함에 따라 2029년까지 향후 10년간 유망 중견기업 150개사를 선정해 기술개발에 4635억원(총사업비 9135억원)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월드클래스300 사업은 2011∼2018년 중견·중소기업 313개사를 지원했으나 2018년 일몰로 신규 지원이 중단됐다. 이후 정부는 후속사업으로 월드클래스+ 사업 예비타당성조사를 추진해왔다.

산업부는 중견기업 적합분야와 중견기업 R&D(연구개발) 수요를 종합해 도출한 미래차, 바이오헬스, 반도체, IoT(사물인터넷), 드론 등 16대 신산업 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월드클래스+ 사업'은 기업 성장을 위한 기술개발과제를 기업 주도적으로 발굴하는 '월드클래스 300' 기본골격은 그대로 유지하되 사업여건, 글로벌 환경변화에 따라 지원대상, 사업구조, 지원체계 등 세부사항들을 일부 보완·변경했다.

 

이와 관련해 지원대상을 중소·중견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조정했다. 성장잠재력이 있으나 내수시장 위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월드클래스 후보기업을 발굴해 16대 신산업분야 기술개발과 해외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 월드클래스 기업으로 성장하는 구조로 기획됐다.

 

비(非) R&D 지원시책도 더 강화해 여러 정부 부처, 유관기관의 지원시책과 상호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하면서 지속 발굴·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등 중견기업 지원사업을 운영하는 기관들이 참여하는 '월드클래스+ 서포터즈'를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조영신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정책관은 "향후 유망한 중견기업을 제대로 발굴, 성장을 지원해 우리 경제의 허리를 튼튼하게 하겠다"며 "소재·부품·장비 육성 등 대내외 불확실성 완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