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3.8℃
  • 구름많음강릉 18.6℃
  • 박무서울 12.8℃
  • 박무대전 15.5℃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7.5℃
  • 박무광주 15.4℃
  • 박무부산 18.9℃
  • 흐림고창 14.0℃
  • 제주 16.6℃
  • 흐림강화 12.6℃
  • 흐림보은 13.1℃
  • 흐림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프랜차이즈 해외진출 수출상담회' 성황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9 프랜차이즈 해외진출 상담회(GFBP 2019)’가 열리고 있다. KOTRA가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4~5일 이틀 동안 개최하는 이 상담회는 ’프랜차이즈 서울(10.3~5)‘과 연계해 진행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미국, 아세안, 러시아 등 10개국에서 온 40개사 바이어와 국내 프랜차이즈 기업 약 140여개가 참가해 열띤 상담을 벌였다.

 

 

커피 프랜차이즈 기업 달콤커피(dal.komm COFFEE)는 “커피와 온라인 음악 콘텐츠를 결합한 멀티 카페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문화공간을 지향한다”며 “이번 상담회에서 해외 파트너와 협력해 세계로 진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류의 영향으로 이번 행사에 참가한 바이어의 국적도 다양하다. 아세안(14개사), 미국(8개) 등 기존 프랜차이즈 진출 유망국가 뿐 아니라 중동(5개), 러시아(2개) 등 다양한 나라에서 우리 프랜차이즈에 관심을 보이며 한국으로 왔다.
 
인도네시아 기업 뻬떼트랜스마르코(PT. Transmarco)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3국에서 신발 및 패션 브랜드 제품을 유통하고 있다. 한류를 활용해 새로운 한국 뷰티 브랜드를 론칭하기 위해 열띤 상담을 했다.

 

골든게이트(Golden Gate)는 베트남에서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23개를 운영 중이다. 총괄매니저 팜티밍후에(Pham Thi Minh Hue)는 “베트남 소비자는 떡볶이, 라면, 퓨전피자 등 한식을 좋아한다”며 “한국 외식브랜드와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국내 프랜차이즈 브랜드 390여개는 미국, 중국, 아세안을 중심으로 약 60개국에 진출했다. 해외 진출에 대한 수요는 갈수록 늘고 있다. 최근 내수와 세계를 함께 겨냥한 프랜차이즈는 브랜드, 제조사, 서비스기업이 처음부터 융합해 사업을 추진한다.

 

상담회에서는 업무협약(MOU) 체결도 다수 나왔다. 돼지고기구이 전문 ‘돝고기506’ 브랜드의 우리 기업 ‘미톨로지’는 미국 내 통신판매 프랜차이즈 대리점을 운영하는 ‘디에프와이어리스(DF Wireless)’와 현지 점포개설에 필요한 공동투자 MOU를 맺었다.

 

피부분석기를 만드는 한국기업 ‘와이케이씨테크’와 미국 내 미용재료 공급지점 11개를 보유하고 있는 ‘Beauty4U’는 무인 피부분석기 ‘루케미’ 공급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손수득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우리 기업이 글로벌 프랜차이즈로 성장하려면 국제 협력이 필수적이다”며 “세계시장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출처 : 한국무역협회]

 

#비즈니스컨설팅 #창업 #창업컨설팅 #이노벤컨텐츠 #이노벤콘텐츠 #사회공헌저널 #하늘문화신문 #SNS작업 #카피라이팅 #네이밍 #브랜드창출 #스타트업  #스타트업 #언론홍보 #프랜차이즈해외진출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