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구름조금동두천 11.2℃
  • 맑음강릉 13.3℃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4.1℃
  • 구름많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0℃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1.8℃
  • 구름많음보은 9.1℃
  • 구름조금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수의사들의 동물사랑, 2019 동물보호 문화축제 열려

2019 동물보호 문화축제가 9월 28일과 29일 양일간 대전 시청 남문광장과 서구 보라매 공원 일원에서 열렸다. 대전 FCI 국제 도그쇼, 독 프리스비 공연, 훈련견 시범 등 눈길을 끄는 무대들은 물론 반려동물 문화축제, 명랑운동회, 반려동물 OX퀴즈 등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행사까지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됐다. 어린이들과 가족 단위로 소풍을 나온 시민들부터 반려견과 함께 행사를 즐기러 나온 보호자들까지 많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겼다.

 

.
충남대 수의과대학 학생회 ‘One of V’와 길고양이 봉사동아리 ‘꽃길’은 양일간 부스로 참여했다.

One of V는 반려동물 CPR 교육 및 반려동물 상식 퀴즈를 통해 시민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참여형 부스를 준비했다. 교육을 수료한 어린이들에게는 명예 어린이 수의사 증서를 수여하고, 퀴즈를 통해 간단한 기념품도 제공했다.


꽃길은 자체 제작한 엽서, 포스트잇, 스티커 등 다양한 굿즈를 판매했다. 축제에서의 수익금은 전액 고양이 사료와 TNR 수술비, 병원비 등 길고양이들을 위해 사용된다.

One of V 학생회장 김민재 학생(본2)은 “수의사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느낄 수 있었다”며 “내년에는 더욱 큰 행사로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전했다.

꽃길의 전예진 학생(본2)은 “반려견과 함께 축제를 즐기는 시민분들께서도 길고양이에 대한 많은 관심을 보이며 아껴주셔서 감동했다”며 “반려견 배변 봉투, 목줄 등을 대부분 소지하고 계셔서 다시 한번 높아진 보호자들의 의식을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