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3.8℃
  • 연무서울 19.9℃
  • 흐림대전 19.6℃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3.5℃
  • 흐림광주 21.0℃
  • 박무부산 21.2℃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8℃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내고장 소식

‘제2그린장례문화원’ 북구 용전동에서 기공식

.

그린장례식장(회장 김영관)이 18년간의 각화동 그린장례식장 시대를 마감하고, 북광주IC 인근 용전동에 제2 그린장례문화원을 신축하고 지난 달 27일 기공식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기공식에는 이달주 북구 부구청장, 광주시의회 오주 전의장, 표남식 북구의원,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 김민희 중앙신협 이사장, 김남석 문화신협 상무, 건국동 동장, 용전마을 노인회장, 부녀회장, 청년회장, 마을 주민 및 관계회사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그린장례문화원은 대지면적 1만7000㎡, 지하1층 지상3층 연건평 6915㎡, 높이 20.5m, 주차대수 500여대 규모의 대형 전문장레식장으로 조성된다. 10개월 후 건물이 완공되면, 그린장례식장만의 의전과 서비스 제공은 물론, 고전풍과 현대감각이 어우러진 건물외관과 편의시설 첨단화로 지역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관 회장은 “각화동에서 창업한지 엊그제 같은데, 이제 새롭게 영산강 상류가 흐르고, 광주지역 어느 곳에서나 외곽 순환도로를 타면 15~20분 이내에 올 수있는 입지좋은 용전동에 제2 그린장례문화원을 신축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지역 주민들과 협력해 호남에서 가장 좋은 장례문화의 명소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