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맑음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4.6℃
  • 맑음서울 14.0℃
  • 맑음대전 14.0℃
  • 대구 14.6℃
  • 흐림울산 15.7℃
  • 구름많음광주 15.5℃
  • 흐림부산 16.9℃
  • 맑음고창 13.9℃
  • 흐림제주 19.2℃
  • 맑음강화 11.0℃
  • 구름조금보은 12.6℃
  • 맑음금산 12.7℃
  • 구름많음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제19회 한성백제문화제 성황리에 개최

'백제의 건국, 2000년 고도 서울을 열다'/ 3일간 다체로운 행사로 시민들 즐겁게

제 19회 한성백제문화제가 27일 올림픽공원에서 개막됐다.

'백제의 건국, 2000년 고도 서울을 열다'라는 주제로 백제의 건국이 집중 조명된 금년도 문화제에서는 오전부터 한성 백제시대를 고스란히 재현한 올림픽공원 전체가 짝지어 찾아오는 시민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
올림픽공원을 순회하는 온조대왕 남하행렬 갈라퍼레이드와 테마공연이 실시되었다. 곳곳에는 백제시대상을 반영하는 백제마을과 관아, 시장거리, 주막 등이 재현되어 있다. 올림픽공원 몽촌해자 수변무대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각종 공연이 계속되기도 했다. 

.

.

각종 편의시설들이 갖추어진 공원에서 2000년전의 갖가지 풍물들을 경험하느라 시민들은 바쁜 발걸음들이었다. 마침 여러 유치원들이 유아들을 데리고 나와 백제의상으로 갈아 입히고 주요 시설들을 보여주고 사진을 찍는 모습들도 이채로웠다.

.

.

한편, '한성백제문화제'는 백제의 문화와 역사를 체험하는 축제다. 구는 백제시대 679년의 역사 중 송파에 도읍을 두었던 한성도읍기가 493년으로 가장 길었고 해상강국으로서 최대 전성기를 누렸다는 점에 착안해 1994년부터 한성백제문화제를 진행했다.  

 

.

올림픽공원과 가까운 풍납백제문화공원에서는 오후 3시부터 혼불채화식, 7선녀 진혼무, 태권도 시범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되었다. 또 저녁 7시부터는 개막선언, 주제공연, 창작무용 '천년의 미소' 공연, 초청가수 공연 등 행사가 순차적으로 진행되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