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구름조금동두천 11.2℃
  • 맑음강릉 13.3℃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4.1℃
  • 구름많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0℃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1.8℃
  • 구름많음보은 9.1℃
  • 구름조금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내고장 소식

김해시 공영장례서비스 주민복지에 기여

지난 7월 기초생활수급자인 대학생 A(21세)양은 아버지의 갑작스런 사망소식을 접했다. 어린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연락이 닿지 않았던 아버지의 사망 소식에 A양은 슬퍼할 겨를도 없이 혼자서 장례를 감당해야하는 걱정이 앞섰다. 다행이 김해시가 지원한 공영장례지원서비스 덕에 아버지의 마지막 가는 길을 무사히 지킬 수 있었다.


김해시가 올해부터 시행 중인 공영장례지원 서비스가 큰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해시는 지난 2월 제정한 공영장례지원 조례에 의거해 6개월 간 지원한 장례 서비스 건 수가 7건이라고 18일 밝혔다.

 

이 조례는 가족이 없는 ‘무연고 사망자’나 쓸쓸히 홀로 죽음을 맞은 일명 ‘고독사’ 외에 저소득층 사망자가 발생한 경우 시가 장례식부터 안치까지 일련의 과정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특히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시신을 포기하는 저소득층 유족을 지원하는 경우는 김해시가 전국에서 처음이다.

대상자가 발생할 경우 연고자나 이웃들이 신청하면 시가 지원 여부를 결정한 뒤 장례업체가 추모의식을 진행한다.

 

 

김해시는 지역에서 영업 중인 15개 장례식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어느 장례식장에서나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공영장례지원 서비스는 1일장을 기준으로 하며, 장의용품, 인력지원, 장소 대여비, 화장비용 등을 150만원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장례를 마친 시신은 화장한 뒤 시립 추모의 공원에 10년 간 안치된다.

 

김해지역 무연고 사망자는 2015년 8명, 2016년 11명, 2017년 12명, 2018년 23명 등 매년 증가 추세다. 김해시 정영신 생활안전과장은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가족이 시신을 포기하는 경우가 생기지 않도록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해 복지 체감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출처 : 경남일보]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