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19.6℃
  • 구름조금서울 22.0℃
  • 구름조금대전 22.4℃
  • 구름조금대구 23.2℃
  • 구름조금울산 20.5℃
  • 맑음광주 22.5℃
  • 흐림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0.2℃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20.6℃
  • 맑음보은 22.0℃
  • 맑음금산 21.3℃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23.7℃
기상청 제공

내고장 소식

장례식장 직원이 법인 이사로 등재, 활동

(주)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은 광덕면 원덕리 주민 101명이 주주인 마을기업 형태의 법인회사다.
최근 천안시 시설관리공단 감사부는 (주)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 이사 중 직원 7명이나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알고 이사직 사임서 제출을 요구했다. 하지만 7월 31일자로 임기를 마친 전임 이사 7명만 사임서를 제출하고 신임이사 7명은 사임서를 내지 않은 상태다.

 

 

(주)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은 천안시 시설관리공단 직원이 장례식장 이사를 겸직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를 무시하고 다시 관리공단 직원을 이사로 선출했다. 더욱이 2018년 3월부터 최근까지 이들 이사 대부분이 근무시간에 근무지를 무단 이탈해 장례식장 이사회나 주총, 임시총회, 정기감사 등 행사에 참석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장례식장 관계자로부터 넘겨 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같은 기간 근무시간에 근무지를 무단이탈한 횟수는 20여 차례(회당 2, 3시간 소요)에 달한다. 시설관리공단 감사부는 장례식장 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직원에게 사임서 제출을 요구하면서도 근무지 무단이탈 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징계를 내리지 않았다.

 

추모공원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운영부장 A씨는 “관리공단 직원이 장례식장 이사를 겸직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몰랐다. 근무시간에 장례식장 행사에 참석한 사실도 알지 못했다. 근태 관리를 잘 못한 점은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장례식장 관계자는 “시설관리공단에서 월급을 받는 직원이 장례식장 이사를 하면서 근무시간에 마음대로 빠져나와 행사에 참석하고 명함을 들고 다니며 영업을 해 적지 않은 유치수당까지 받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시설관리공단 감사부는 이같은 사실을 확인조차 하지 않았다. 근무지를 무단이탈한 직원과 근태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관리자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결과에 따른 징계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은 7월 31일 진행된 주총에서 신임 이사진과 대표를 선출했다.

하지만 위임장 없이 대리투표를 한 사람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무효소송과 직무정지가처분 소송이 진행 중이어서 한동안 갈등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굿모닝충청]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