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9℃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13.2℃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8.4℃
  • 흐림광주 16.4℃
  • 흐림부산 17.7℃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6.7℃
  • 흐림강화 12.1℃
  • 흐림보은 13.3℃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6.5℃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내고장 소식

장례식장 직원이 법인 이사로 등재, 활동

(주)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은 광덕면 원덕리 주민 101명이 주주인 마을기업 형태의 법인회사다.
최근 천안시 시설관리공단 감사부는 (주)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 이사 중 직원 7명이나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알고 이사직 사임서 제출을 요구했다. 하지만 7월 31일자로 임기를 마친 전임 이사 7명만 사임서를 제출하고 신임이사 7명은 사임서를 내지 않은 상태다.

 

 

(주)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은 천안시 시설관리공단 직원이 장례식장 이사를 겸직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도 이를 무시하고 다시 관리공단 직원을 이사로 선출했다. 더욱이 2018년 3월부터 최근까지 이들 이사 대부분이 근무시간에 근무지를 무단 이탈해 장례식장 이사회나 주총, 임시총회, 정기감사 등 행사에 참석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장례식장 관계자로부터 넘겨 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같은 기간 근무시간에 근무지를 무단이탈한 횟수는 20여 차례(회당 2, 3시간 소요)에 달한다. 시설관리공단 감사부는 장례식장 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직원에게 사임서 제출을 요구하면서도 근무지 무단이탈 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징계를 내리지 않았다.

 

추모공원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운영부장 A씨는 “관리공단 직원이 장례식장 이사를 겸직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몰랐다. 근무시간에 장례식장 행사에 참석한 사실도 알지 못했다. 근태 관리를 잘 못한 점은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장례식장 관계자는 “시설관리공단에서 월급을 받는 직원이 장례식장 이사를 하면서 근무시간에 마음대로 빠져나와 행사에 참석하고 명함을 들고 다니며 영업을 해 적지 않은 유치수당까지 받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시설관리공단 감사부는 이같은 사실을 확인조차 하지 않았다. 근무지를 무단이탈한 직원과 근태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관리자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결과에 따른 징계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천안시추모공원장례식장은 7월 31일 진행된 주총에서 신임 이사진과 대표를 선출했다.

하지만 위임장 없이 대리투표를 한 사람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무효소송과 직무정지가처분 소송이 진행 중이어서 한동안 갈등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굿모닝충청]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