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5.2℃
  • 흐림서울 4.5℃
  • 박무대전 4.4℃
  • 박무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6.6℃
  • 구름많음부산 7.9℃
  • 흐림고창 4.6℃
  • 제주 11.4℃
  • 흐림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3.4℃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6.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친환경 힐링 수목장 '목련공원' 오픈

경기북부 친환경 힐링 수목장 목련공원(목련 메모리얼 파크)이 오픈했다.  최근 토지 부족과 인식 변화로 화장하는 인구가 증가하면서, 친환경적인 수목장이나 잔디장 등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고 있다. 

 

.

이번에 오픈하는 목련공원은 자연과 어우러진 공원식 수목장으로, 계절별로 철저하게 관리하고 정성껏 가꾸어 언제든지 찾아가 마음의 안식을 누릴 수 있는 공간이다. 대단지로 조성되어 많은 이들이 찾을 수 있고, 서울 근교인 경기 북부에 위치해 수도권 어디서나 멀지않게 찾아갈 수 있다. 햇볕이 잘들어 습하지 않은 정남향에 자리잡고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목련공원을 이용할 경우 수목장 외에도 잔디장과 평장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잔디장은 고인을 화장한 후 잔디 아래에 안치하는 형태이고, 평장은 석물 아래에 안치하는 형태를 의미한다. 이 밖에도 매장묘, 봉안묘, 봉안담 등도 가능하기 때문에 가족이나 고인의 성격에 가장 적합하거나 찾기 쉬운 형태로 선택하면 된다. 


또한 버스 정류장에서 목련공원까지 무료 픽업 서비스, 복잡하고 까다로운 서류절차 대행 서비스 등이 제공되기 때문에 번거로움 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소중한 사람에게 인사하면 된다. 실내외 야외심터와 휴게시설도 완비되어 있고, 인근 목련공원 명성산 둘레길 코스도 잘 되어 있기 때문에 자연 속에서 안정을 찾기에도 좋다. 

 

유료로 제공되는 서비스들도 있다. 장례 관련 절차는 누구나 힘들고 어렵기 마련. 전문적인 이장과 사초 대행 서비스, 전통 상차림 대행, 장례 후 식사 예약, 가족을 대신해 헌화 대행, 리모델링, 조각상, 비문 서비스 등 잘 알지 못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절차들을 대행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목련공원 관계자는 “내 가족이 있는 공간이라는 마음으로 온 정성을 다해 준비한 공간”이라고 하면서, “나무들이 항상 건강하고 곧게 뻗을 수 있도록 언제나 꼼꼼하고 세심하게 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목련공원은 오픈 기념 사은품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방문 고객 상담 시 매일홍삼 30일 세트 증정, 포토 블루 15만원 상당 사진촬영권을 증정한다(선착순). 포토블루 상품권은 부모님 동반 3인 이상 가족사진을 촬영하거나, 리마인드 웨딩사진을 촬영하는 경우 사용할 수 있다. 전국 포토블루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며 촬영 1주일전 예예약해야 된다. 자세한 사항은 목련공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및 문의할 수 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