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7 (토)

  • 흐림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7.1℃
  • 서울 29.5℃
  • 흐림대전 29.8℃
  • 대구 28.6℃
  • 흐림울산 27.6℃
  • 흐림광주 25.4℃
  • 박무부산 26.7℃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28.7℃
  • 흐림강화 28.8℃
  • 흐림보은 27.8℃
  • 흐림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사)나눔과나눔, 저소득시민 장례지원 업무협약체결

무연고사망자 등 저소득시민 장례지원을 위한 중랑구시설관리공단과 (사)나눔과나눔 업무협약체결 및 후원금 전달

.

중랑구시설관리공단(이사장 박영섭)은 (사)나눔과나눔(이사장 배안용)과 5일 취약계층의 장례지원과 장례문화 인식개선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직원들이 모금한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협약기관인 (사)나눔과나눔은 2011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도록 장례를 지원하는 활동으로 시작되었고, 현재는 무연고자, 기초생활수급자 등의 장례를 지원하고 장례문화 인식개선 캠페인 등 관련제도 개선을 위해 활발한 활동을 하는 단체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취약계층의 장례지원 활동과 장례문화 인식개선 캠페인 등을 공동 추진하며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공단은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연고자 및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 취약계층의 장제비용의 물질적·재정적 후원과 더불어 무료 장례봉사 등 장례지원 활동을 적극 전개할 계획이다. 이에 업무협약의 의미를 새기는 첫 행사로 공단 임직원들이 성심성의껏 모은 기부금 1,135,000원을 (사)나눔과나눔에 전달하였다.

 

박영섭 이사장은 “그동안 우리 공단이 적극적으로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해왔지만, 이번 협약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 사회공헌활동의 시야를 넓혔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소외된 이웃을 돌아보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함으로써 지방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행복이 아닌 '의미'
행복만큼 우리에게 착각과 환상을 불러 오는 말이 없다. 당신의 직업에서 행복을 목표로 하면 사실은 그 반대를 느끼는 일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지혜로운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이유는 행복이란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적인 상태가 아니라 기분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늘 감정은 기복을 탄다. 나는 나의 일자리에서 행복한 상태를 기대하는데 고객은 소리를 지르고, 감정 고문을 하고, 동료는 게으름을 피우며 일을 나에게 밀어버리고, 관리자는 구체적인 제약을 모른 채로 채근만 하면 당신은 당신의 일에서 실망하고 낙담하고 급격하게 우울하게 되고, 당신이 실패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위험이 있다. 일을 하고서 받는 월급은 바로 이런 스트레스의 댓가이다. 만약 일하는 것이 행복한 상태만 유지된다면 그것은 엔터테인먼트(오락)이다. 당신은 노래방에, 찜질방에, 야구장에, 극장과 콘서트에 갈 때 돈을 낸다. 왜?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경험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이다. 일자리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가 있고 행복하지 않을 감정의 고통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에 직장은 당신에게 돈을 준다. 회사가 아주 힘들게 벌어온 돈을 당신에게 주는 이유다. 일(직장)에서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