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흐림동두천 22.4℃
  • 흐림강릉 23.3℃
  • 흐림서울 25.2℃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0.2℃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21.0℃
  • 부산 21.9℃
  • 흐림고창 21.3℃
  • 흐림제주 25.4℃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 2045년 노인비중 세계 최고"

2045년이면 한국은 세계에서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가 될 전망이다. 2067년에 이르면 전체 인구 중 46.5%가 노인이고, 중위연령도 60세를 넘어선다. 통계청이 2일 공개한 '세계와 한국의 인구 현황 및 전망'에 따르면 한국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중은 2045년 37.0%로 일본(36.7%)을 넘어 201개 비교대상국가 중 1위가 된다. 통계청은 지난 3월 발표한 2017~2067년 장래인구 특별추계와 유엔이 지난 6월 발표한 세계인구전망을 비교분석해 이같이 발표했다.

 

 

한국의 급격한 출산율 저하와 의료기술 발달에 따른 고령인구 증가가 겹친 결과다. 우리나라 2015~2020년 합계출산율은 1.11명으로 이미 전 세계에서 가장 낮다. 한국 바로 앞에 있는 국가가 대만(1.15명), 마카오(1.20명), 싱가포르(1.21명) 등 인구 규모가 작은 곳들인 것을 감안하면 한국의 출산율 저하 현상은 이례적인 수준이다. 

 

2015~2020년 한국 기대수명은 82.5세로, 세계 평균인 72.3세보다 훨씬 높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현재는 한국 고령인구 비중이 높은 수준이 아니지만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돼 2045년에는 1위에 도달하게 된다"고 말했다. 반면 생산연령인구는 줄어들면서 한국 생산연령인구 100명당 부양해야 할 유소년·고령인구를 의미하는 총부양비는 2019년 37.6명에서 2067년 120.2명으로 치솟는다. 이 역시 전 세계 최고치다.

 

특히 생산연령인구 100명당 부양해야 할 65세 이상 고령인구만 따진 비율을 보면 2019년 20.4명에서 2067년 102.4명으로 5배 급증한다. 생산연령인구 한 명이 노인 한 명 이상을 부양해야 하는 셈이다. 같은 기간 전 세계 총부양비는 2019년 53.2명에서 2067명 62.0명으로 증가하는 데 그친다. 노년 부양비는 2019년 14.0명에서 2067년 30.2명으로 증가한다.


출산율 저하에 따라 한국 인구 순위도 급락할 전망이다. 2019년 기준 한국 인구는 약 5200만명으로 세계 28위다. 그러나 2067년에 이르면 인구가 3900만명까지 감소해 세계 56위에 그칠 전망이다. 전 세계 인구가 77억1000만명에서 2067년 103억8000만명까지 증가하지만 한국은 2029년부터 인구 감소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배너

포토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행복이 아닌 '의미'
행복만큼 우리에게 착각과 환상을 불러 오는 말이 없다. 당신의 직업에서 행복을 목표로 하면 사실은 그 반대를 느끼는 일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지혜로운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이유는 행복이란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적인 상태가 아니라 기분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늘 감정은 기복을 탄다. 나는 나의 일자리에서 행복한 상태를 기대하는데 고객은 소리를 지르고, 감정 고문을 하고, 동료는 게으름을 피우며 일을 나에게 밀어버리고, 관리자는 구체적인 제약을 모른 채로 채근만 하면 당신은 당신의 일에서 실망하고 낙담하고 급격하게 우울하게 되고, 당신이 실패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위험이 있다. 일을 하고서 받는 월급은 바로 이런 스트레스의 댓가이다. 만약 일하는 것이 행복한 상태만 유지된다면 그것은 엔터테인먼트(오락)이다. 당신은 노래방에, 찜질방에, 야구장에, 극장과 콘서트에 갈 때 돈을 낸다. 왜?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경험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이다. 일자리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가 있고 행복하지 않을 감정의 고통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에 직장은 당신에게 돈을 준다. 회사가 아주 힘들게 벌어온 돈을 당신에게 주는 이유다. 일(직장)에서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