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구름많음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1.5℃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0.8℃
  • 부산 20.9℃
  • 흐림고창 20.2℃
  • 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0.2℃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0.0℃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효문화진흥원 ‘효문화포럼’ 성황

한국효문화진흥원(원장 장시성)은 지난달 30일 오후 효문화교육관 제1강의실에서 ‘효문화포럼’을 개최했다. ‘전문가들이 말하는 효의 길, 효의 방향, 효의 목표’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은 전국 대상 공모를 통해 선정한 효 박사학위 소유자 12명의 발표가 진행됐다.

 

이날 대전보건대학교 장례지도학과 前 겸임교수였던 장만석 박사는 '효문화와 장례'를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장 박사는 “부모님을 잘 모시겠다는 조건 하에 재산상속이 이뤄지는 '효도계약서'가 나타날 정도로 우리사회가 각박해졌다”고 진단한 후 효문화의 지향점을 장례문화와 연결해 제시해 참석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한 대전시립교향악단 단원 출신으로 뒤늦게 효학을 공부한 양승춘 박사는 '소혜왕후의 내훈에 나타난 효사상'이라는 발표를 통해 “날로 퇴색돼 가는 훈훈한 가풍과 효의 덕목을 다시금 되살려 화목하고 안정된 가족문화를 이뤄야한다”고 주장했다.

 

 

공직자 출신인 이성우, 최태복, 황규회 박사는 사회 전체의 발전을 위한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공통적으로 강조했다.

 

효문화포럼에 참석한 유철식 박사는 "다른 세미나와는 달리 주제발표에 따른 지정 토론 대신 성산효대학원대학교 김시우·곽종형·박희원·김남권 박사가 간단히 총평하고, 참석자 전원이 격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토론해 효문화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될 수 있었다"고 호평했다.

 

한국효문화진흥원 장시성 원장은 "이번 포럼은 한국 효문화의 미래와 발전방안에 대한 실마리를 잡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각계의 전문가과의 협업해 우리의 아름다운 전통문화인 효문화를 더욱 튼실하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행복이 아닌 '의미'
행복만큼 우리에게 착각과 환상을 불러 오는 말이 없다. 당신의 직업에서 행복을 목표로 하면 사실은 그 반대를 느끼는 일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지혜로운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이유는 행복이란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적인 상태가 아니라 기분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늘 감정은 기복을 탄다. 나는 나의 일자리에서 행복한 상태를 기대하는데 고객은 소리를 지르고, 감정 고문을 하고, 동료는 게으름을 피우며 일을 나에게 밀어버리고, 관리자는 구체적인 제약을 모른 채로 채근만 하면 당신은 당신의 일에서 실망하고 낙담하고 급격하게 우울하게 되고, 당신이 실패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위험이 있다. 일을 하고서 받는 월급은 바로 이런 스트레스의 댓가이다. 만약 일하는 것이 행복한 상태만 유지된다면 그것은 엔터테인먼트(오락)이다. 당신은 노래방에, 찜질방에, 야구장에, 극장과 콘서트에 갈 때 돈을 낸다. 왜?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경험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이다. 일자리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가 있고 행복하지 않을 감정의 고통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에 직장은 당신에게 돈을 준다. 회사가 아주 힘들게 벌어온 돈을 당신에게 주는 이유다. 일(직장)에서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