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5℃
  • 구름많음강릉 31.7℃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7.7℃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조금고창 27.1℃
  • 흐림제주 27.7℃
  • 구름조금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8.4℃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통일부 "탈북 모자 장례장소·절차 지자체와 협의중"

남북하나재단, 지원제도 허점 철저히 파악하겠다

 

통일부는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최근 숨진 채 발견된 탈북민 모자의 구체적인 장례 장소와 절차 등에 대해 관할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통일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탈북민 단체 및 지자체와 협의를 완료해 장례가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는 탈북민 모자의 사인을 규명하기 위한 경찰 조사가 완료되지 않아 구체적인 장례 절차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그러면서 통일부 산하 탈북민 지원기관인 남북하나재단을 중심으로 원만히 장례가 진행될 수 있도록 탈북민단체, 지자체 등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지난 2009년 하나원을 수료한 탈북민 한모(42)씨는 아들 김모(6) 군과 함께 지난달 31일 관악구 봉천동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시신 발견 당시 집에 식료품이 다 떨어져 있었다는 점 등으로 미뤄 아사 가능성도 거론됐고, 빈곤 탈북민을 위한 사회안전망에 '사각지대'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남북하나재단은 홈페이지 첫 화면에 '재단 임직원 일동' 명의의 글을 올려 고인의 명복을 빌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재단 측은 "앞으로 정착지원제도나 지원 과정에 어떠한 허점이 있었는지를 철저하게 살펴보고,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행복이 아닌 '의미'
행복만큼 우리에게 착각과 환상을 불러 오는 말이 없다. 당신의 직업에서 행복을 목표로 하면 사실은 그 반대를 느끼는 일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지혜로운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이유는 행복이란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적인 상태가 아니라 기분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늘 감정은 기복을 탄다. 나는 나의 일자리에서 행복한 상태를 기대하는데 고객은 소리를 지르고, 감정 고문을 하고, 동료는 게으름을 피우며 일을 나에게 밀어버리고, 관리자는 구체적인 제약을 모른 채로 채근만 하면 당신은 당신의 일에서 실망하고 낙담하고 급격하게 우울하게 되고, 당신이 실패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위험이 있다. 일을 하고서 받는 월급은 바로 이런 스트레스의 댓가이다. 만약 일하는 것이 행복한 상태만 유지된다면 그것은 엔터테인먼트(오락)이다. 당신은 노래방에, 찜질방에, 야구장에, 극장과 콘서트에 갈 때 돈을 낸다. 왜?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경험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이다. 일자리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가 있고 행복하지 않을 감정의 고통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에 직장은 당신에게 돈을 준다. 회사가 아주 힘들게 벌어온 돈을 당신에게 주는 이유다. 일(직장)에서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