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7.3℃
  • 서울 18.0℃
  • 대전 19.1℃
  • 대구 18.5℃
  • 흐림울산 19.0℃
  • 광주 19.2℃
  • 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9.4℃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8.8℃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조금금산 18.8℃
  • 흐림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이스라엘 최초 현대식 대규모 지하묘지 구축

<세계는지금> 땅속 55미터에 150미터 터널/ 22000기, 엘리베이터, 제례실, 휴게실 등 갖춰

죽은자들을 안치할 유택이 부족한 현상은 전 세계가 공통적이다. 이스라엘도 예외가 아니어서 묘지 확보를 연구한 끝에 지하에 대규모 묘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가 진행중이다. 

 

이 지하묘지는 이스라엘 예루살렘 모처 지하 55미터에 위치, 최대 150미터에 이르는 긴터널로 구축되어 있으며 여기에 3가지 유형의 유택 22000기를 금년 중 조성한다는 것이다.  3가지 유형의 유택은 매장형 묘지,  틈새형 묘지, 벽식 봉안당 등이다.   

 


.

또 137미터의 엘리베이터를 동시에 건설할 이 지하 공동묘지에는 건물과 건물을 연결, 메인 빌딩을 구축하여 유가족들을 위한 참배와 제례실로 활용할 예정이다. 

 

알려진 바와 같이  이스라엘은 1600년 전에 이미 지하 묘지를 건설한 바 있고 최근 묘지용 토지가 부족하여 이 지하묘지를 발전적으로 구상, 개발하게 되었다. 

 


그런데 의외에도 홍콩식품 보건국이 이 이스라엘 지하묘지에 대한 정보를 입수,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담당 엔지니어링 회사와 접촉하여 협력 가능성을 타진하게 되었는데 이스라엘의 지하 채굴전문가는 마침 홍콩은 매우 적절한 성분의 지하 암벽을 가지고 있어, 지하묘지를 구축하는데 가장 적합한 장소라고  말했다.  

 


 

양국은 이 지하묘지 구축의 노하우를 공유하기로 합의한 바,  묘지용 땅이 부족한 홍콩으로서는 희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 이후의 세계 -김진홍
지금 내가 읽고 있는 신간 서적이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의 세계』란 책입니다. 세계 1위의 미래학자로 인정받고 있는 제이슨 솅커가 쓰고 박성현 번역으로 미디어숲에서 출간한 책입니다. 코로나19, 중국폐렴으로 온 세계가 몸살에 몸살을 앓고 있는 때에 코로나 이후의 세계가 어떻게 변할 것이며 그 변화에 어떻게 적응하여야 할 것인가를 깊이 있게 분석하고 있는 책입니다. 우리나라처럼 별반 자원이 없는 처지에 코로나 같은 강풍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대답은 겨레의 사활을 좌우하는 문제입니다. 그러기에 관민상하가 연대하여 지혜롭게 대처하여 나가야 합니다. 우리는 이런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슬기로움을 발휘하여야 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가져오는 부정적인 폐해에 대하여는 새삼스레 논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나는 이번 사태가 가져오는 긍정적인 면을 생각하고 싶습니다. 첫 번째는 이번 사태로 인류가 많이 겸손하여지고 있습니다. 큰 나라도 작은 나라도 힘센 나라도 힘없는 나라도 자신들의 한계를 느끼고 많이 겸손해졌습니다. 두 번째는 모두가 가정적이 되고 가족의 소중함을 피부로 느끼게 된 점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자리도 줄어들고 모임들도 취소되면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