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17.9℃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7.9℃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23.1℃
  • 맑음고창 17.5℃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21.6℃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저커버그의 특별할 것도 없는 매우 특별한 선물


저커버그 “아내 불면증 해결 위해 수면상자 개발”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가 그의 아내 프리실라 챈의 수면 장애를 돕기 위해 ‘수면상자’를 개발했다며 페이스북에 이를 공개했다. 

29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자신의 어린 두 딸 맥스(4)와 어거스트(2)를 돌보기 위해 매일 밤 잠을 설치는 아내 챈을 위해 장치를 고안해서 만들었고 ‘수면상자(Sleep Box)’라고 명명했다고 밝혔다. 수면박스라고 해서 수면실처럼 캡슐에 들어가서 숙면을 청하는 거대한 기계장치가 아니라 단순히 불빛을 조절하는 장치다. 

.
저커버그는 아내 챈이 아이들 때문에 시간을 확인하느라 새벽에 자주 깨 숙면을 취하지 못한다는 얘기를 듣고 시간을 확인하지 않아도 되도록 램프 장치를 고안했다. 

챈의 침대 위에 놓인 이 장치는 아침 6시에서 7시 사이에 그녀에게 일어날 시간이 되었는지 알려주기 위해 ‘아주 희미한 불빛’을 방출한다. 불이 켜져있지 않으면 다시 잠들어도 괜찮다는 것을 알게 되고, 이렇게 하면 챈은 시간을 확인할 필요가 없이 그대로 다시 잠을 청할 수 있다. 이것만으로도 스트레스를 줄이는 효과가 있어 숙면을 취하고 있다고 저커버그는 자랑했다. 

저커버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술자로서 아내의 잠을 더 잘 수 있도록 장치를 만드는 것이 사랑과 감사를 표현하기 위해 생각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였다”고 적었다. 아내 챈은 실제로 이 수면박스로 효과를 보게 됐고, 저커버그는 부모님과 주변 사람들에게도 이를 선물했는데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수면의학 전문가인 미시간대 디어드레 콘로이 박사는 “불면증이 있는 사람들이 밤새 전화기를 점검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 아이디어가 좋은 것 같다”며 “시간을 확인하면 모든 걱정의 흐름을 촉발시키고 불안감이 생기게 된다”고 수면상자의 효능을 인정했다. 

콘로이 박사는 “저커버그의 단순한 창작활동이 수면 문제에 있어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전세계 인구 30%가 수면 장애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또 다른 기업가가 자신의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면 상자를 만들고 싶어할 경우에 대비해 ‘수면 상자’를 페이스북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배너

포토


OECD 자살률 상위권 벗어나는 법 ------이병태
라트비아가 OECD 국가가 되기 전까지 우리나라가 줄곧 1위를 했던 것이 자살률이다.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다. 이는 가족 구성의 급격한 변화이자, 빈곤의 문제이고, 의료 실패의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 노인들, 특히 할아버지 자살율이 높은데 사회복지 비용이 표를 매수하는 데 쓰이느라 청년수당, 아동수당 등으로 쓰이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서 복지를 늘려야 하는 영역이 있다면 바로 노인 빈곤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들 하나 길러놓으면 은퇴 후가 보장된다고 생각하며 살았던 농경시대의 가치관으로 살다가 정작 은퇴하고 나니 출구가 없는 노인 빈곤 문제에 복지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자살율이 높은 이유 중의 하나가 정신질환의 치료 거부나 인식 부족이다. OECD국가 중에서 항우울증 치료나 심리 상담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이 뒤에서 두 번째로 낮다. 그래서 나는 이 분야를 의료의 실패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한 의료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우리나라에는 엉터리 심리상담, 유사 상담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너무 쉽게 자격증을 남발하는 사회다. 최근 내가 한의사의 공황장해 상담과 치료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글을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