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8 (화)

  •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6.4℃
  • 구름많음광주 4.8℃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3.1℃
  • 연무제주 8.0℃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1.9℃
  • 구름조금금산 1.9℃
  • 흐림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서울 65세이상 10명 중 2명은 '독거노인', 삶 만족도 68점

서울시는 서울 노인 3천34명을 대상으로 한 '노인실태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2012년부터 2년마다 하는 노인실태조사는 이번이 네 번째다. 조사에 따르면 서울시 거주 노인 중 22.4%는 홀로 살고, 39.3%는 노인으로만 구성된 가구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61.7%가 응급상황에서 가족의 적절한 도움을 받기 어려운 상황인 셈이다. 독거·노인 가구 중 배우자나 자녀의 돌봄을 받고 있다고 답한 경우는 10.3%에 불과했다. 8.3%는 반대로 직계가족에게 수발, 간호, 육아 등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집에서 고독사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 노인은 전체 조사 대상의 18.4%였다. 희망하는 장례 방법은 화장 후 납골당(25.3%)이 가장 많았다.

.
노인들은 만성질환을 평균 1.8개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앓는 만성질환은 고혈압(53.1%), 당뇨(23.6%), 고지혈증(21.5%) 순으로 많았다. 13.7%는 우울 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우울감은 80세 이상, 무학, 독거, 월평균 가구소득 100만원 미만 노인에게 두드러졌다. 노인 35.1%는 일을 하고 있으며 이들이 하는 일은 단순 노무직(34.4%), 판매직(25.8%), 서비스직(25.1%) 등이었다.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 3.4점으로 100점 환산 시 68점 수준이었다. 경제상태 만족도는 2.9점(58점)에 그쳤다.

노인들은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을 평균 72.5세라고 답했다. 이는 2016년의 71.0세에서 1.5년 늦춰진 것이다. 응답자의 40.1%는 75세 이상이 돼야 노인이라고 답했다. 이 비율은 2년 전 조사보다 17.1%포인트 증가한 것이라고 서울시는 전했다.


배너

포토


서울 모병원 의사 피살사건 관련 대한의사협회 입장
새해를 하루 앞둔 2018년 12월 31일, 서울 모 병원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의사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의료진에 대한 폭력 사건이 유난히 많았던 지난 한해, 전 의료계가 한 마음으로 대책을 강구하여 왔으며 그 첫 성과로 국회에서 응급의료 종사자에 대한 폭행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이 통과된 지 불과 며칠 되지 않은 상황에서 참변이 벌어진 것이다. 새해를 맞이한 의료계는 충격과 슬픔에 잠겨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회원의 명복을 빌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몇 가지 입장을 정리하고자 한다. 첫째, 이번 사건은 예고된 비극이라는 점이다. 의료인에 대한 환자와 보호자의 폭행은 수시로 이루어져 왔으며 살인사건 역시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진료현장에서 분명한 폭행의 의도를 가진 사람의 접근에 대해서 의료진은 무방비 상태일 수밖에 없으며 이것은 절대 개인의 힘으로 예방하거나 해결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의료계는 그동안 정부와 정치권을 향하여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의료진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여 왔으나 번번이 좌절되어 왔다. 다행스럽게도 최근 응급실 내 폭력사건에 대한 처벌 강화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