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흐림동두천 0.3℃
  • 맑음강릉 7.3℃
  • 흐림서울 2.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6.0℃
  • 흐림강화 1.9℃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발행인 칼럼

2019년 또 한 해를 맞이하며



2019년, 황금돼지 기해년이 다가온지 어언 5일,
때늦은 감이 있으나 신년 소감을 몇 자 적어 본다. 

본지는 2018년 한해에도  의미깊은 행사들을 무사히 잘 마쳤다.

6월, 중국대륙으로의 장례문화 견학은 오랜만에 치러진 중국견학이었다는 점에서 감회가 새로웠지만 더하여 모든 분야에서 세계 1위를 향해 달리는 중국, 그 중에서도 우리의 관심사인 중국장례문화의 새로운 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 중국장례협회 회장을 비롯하여 세계각지에서 찾아온 전문가 VIP들과의 오랜만의 교류도 참 좋았다. 

8월, 일본 장례박람회에서는 필자 개인과 한국인으로서도 최초로 세미나 특강과 오픈 테잎컷팅에 참여하게 되어 이 또한 의미가 깊었다. 

11월, 킨텍스에서 개최된 세계엔딩산업업박람회(WEBF)가 국내에서는 오랜만의 성황을 이루어 매우 흐뭇하다.  3일간 특강 등 각종 행사에 참여하고 협력해 준 모든 분들에게 다시한번  감사를 드린다.

이제 황금돼지의 꿈을 안고 출범하는 금년 기해년에도 변함없이 업계의 발전을 기약하며  예정되고 계획된 사업들을 성실하게 수행하면서 또 많은 사연들을 낳게 될 것이다. 

금년에 특별히 계획한 일이 더 있다. 
업계 20년, 언론 15년 동안 업계에  몸담고 사업자들과 교제하는 가운데  그들의 훌륭한 업적은 기려주고 격려하는 역할을 충실히 감당해 온 세월이었다. 

장례업 20년,
내가 걸어 온 길은 우리 장례업계 연혁의 한 단면을 차지하리라는 점에서는 소중한 한 획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지난 20년은 우리 장례업계가 복지산업의 한 분야로서 열심히 일하고 세계를 돌아보며 본격적인 도약을 계속해 온 시간들이었고  함께 해 온 인재들과도 강물처럼 흘러가고 강물처럼 함께 흘러온 소중한 인연들이었다. 

이제는 내가 그 동안 관여하고 진행해 오던 일들을 한 번 되돌아 보고 싶다.
그리고 때로는 협력, 때로는 평행 관계로 이어져 온 인연들도 한번 쯤 돌아 볼 시간을 가질까 한다.

지난 여러 사건들을  있었던 사실 그대로, 불편부당 진솔한 글 작업을 통해 오늘의 나와 우리를 반추하고 미래를 바라보며 또 앞으로 나아갈 새 힘을 얻을 소중한 작업이 되리라 믿고 싶다.   (2019.1.5)

[사진은 동부산대학교 이남우 교수님이 2019년 1월 원단, 동해 독도함상에서 찍은 해돋이 모습이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