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17.2℃
  • 구름조금대전 18.0℃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21.3℃
  • 맑음고창 14.7℃
  • 맑음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4.2℃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21.0℃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발행인 칼럼

2019년 또 한 해를 맞이하며



2019년, 황금돼지 기해년이 다가온지 어언 5일,
때늦은 감이 있으나 신년 소감을 몇 자 적어 본다. 

본지는 2018년 한해에도  의미깊은 행사들을 무사히 잘 마쳤다.

6월, 중국대륙으로의 장례문화 견학은 오랜만에 치러진 중국견학이었다는 점에서 감회가 새로웠지만 더하여 모든 분야에서 세계 1위를 향해 달리는 중국, 그 중에서도 우리의 관심사인 중국장례문화의 새로운 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 중국장례협회 회장을 비롯하여 세계각지에서 찾아온 전문가 VIP들과의 오랜만의 교류도 참 좋았다. 

8월, 일본 장례박람회에서는 필자 개인과 한국인으로서도 최초로 세미나 특강과 오픈 테잎컷팅에 참여하게 되어 이 또한 의미가 깊었다. 

11월, 킨텍스에서 개최된 세계엔딩산업업박람회(WEBF)가 국내에서는 오랜만의 성황을 이루어 매우 흐뭇하다.  3일간 특강 등 각종 행사에 참여하고 협력해 준 모든 분들에게 다시한번  감사를 드린다.

이제 황금돼지의 꿈을 안고 출범하는 금년 기해년에도 변함없이 업계의 발전을 기약하며  예정되고 계획된 사업들을 성실하게 수행하면서 또 많은 사연들을 낳게 될 것이다. 

금년에 특별히 계획한 일이 더 있다. 
업계 20년, 언론 15년 동안 업계에  몸담고 사업자들과 교제하는 가운데  그들의 훌륭한 업적은 기려주고 격려하는 역할을 충실히 감당해 온 세월이었다. 

장례업 20년,
내가 걸어 온 길은 우리 장례업계 연혁의 한 단면을 차지하리라는 점에서는 소중한 한 획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지난 20년은 우리 장례업계가 복지산업의 한 분야로서 열심히 일하고 세계를 돌아보며 본격적인 도약을 계속해 온 시간들이었고  함께 해 온 인재들과도 강물처럼 흘러가고 강물처럼 함께 흘러온 소중한 인연들이었다. 

이제는 내가 그 동안 관여하고 진행해 오던 일들을 한 번 되돌아 보고 싶다.
그리고 때로는 협력, 때로는 평행 관계로 이어져 온 인연들도 한번 쯤 돌아 볼 시간을 가질까 한다.

지난 여러 사건들을  있었던 사실 그대로, 불편부당 진솔한 글 작업을 통해 오늘의 나와 우리를 반추하고 미래를 바라보며 또 앞으로 나아갈 새 힘을 얻을 소중한 작업이 되리라 믿고 싶다.   (2019.1.5)

[사진은 동부산대학교 이남우 교수님이 2019년 1월 원단, 동해 독도함상에서 찍은 해돋이 모습이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비영리법인 운영에서 중요한 것  -이윤성
-공익적 목적이나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조직을 만든다면 금전적 이익을 노리면 안돼 -유니세프 대표가 모금한 돈으로 비행기 일등석만 타고 연봉이 대기업급. 사람들에게 실망 안겨 –폼 잡고 싶은 사람들이 아니라 정말 어려운 사람들 위해 봉사하고 기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헌법재판소에 직장협의회를 만들 때 직원들에게 회비를 받는 것은 중요했다. 적은 금액이라도 일정액을 매달 내야 회원들이 직장협의회를 신뢰하고 그를 위해 기여를 한다는 것을 보일 수 있고 또 돈이 있어야 가끔씩 직원들을 위한 작은 이벤트나 물품을 지원하고 회원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회원 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직장협의회는 전임자가 없으므로 월급을 보전할 필요가 없고 사업을 너무 많이 하면 직장에서 맡은 일을 하면서 여유시간에 직장협의회를 위해 일하는 운영진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일만 하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일은 직원의 가족의 부음이 있을 때 부의금을 지급하고 근조기를 만들어 세워두는 것이었다. 그런데 처음 직장협의회를 처음 만들 때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간부를 맡기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에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이면 자동적으로 간부가 되는 것으로 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