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 SENDEX, 일본 ENDEX와 제휴 성사

장례문화산업박람회, "Well Ending Fair"의 미래 비전

URL복사

산업은 날이 갈수록 분야가 세분화되고 전문화되어 가는 경향인 한편으로, 또 날이 갈수록 업종간 지역간 협력과 공동 발전 추구 현상이 늘어가기도 한다. 장례업계도 마찬가지 현상이 눈에 띄고 있는 것은 글로벌 친선 제고와 비즈니스 교류의 활성화가 진행되는 것과  정비례하고 있다. 본지가 13년간 한결같이 추구해온 국제 교류의 성과와 지속적인 마인드로 바라볼 때 일본 유수 전시전문업체와의 구체적인 제휴는 의미가 깊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또 금번  본지가 주관하게 된 장례박람회 "Well Ending Fair 2017" 시니어복지전시회인  "SENDEX2017"과 의 동일장소 동일 기간 동시 개최를 계기로 시대의 주요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시니어산업'과 '장례산업'이 본격적으로 손잡게 되었다는 사실도 의미가 크다.  양국은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는 가운데 장점은  서로 격려하고 결점은 함께 보완하면서 공동 발전해 가리라 믿고 있다. 

.


.

일본 전시전문기업 "TSO인터내셔널""하늘문화신문"이 한,일 양국의 엔딩산업 발전을 위한 각각의 창구 역할 및 교류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한 것은 지난 8월 빅사이트에서 개최된 "ENDEX2017(엔딩산업전2017)"이 본격적인 계기가 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양국의 엔딩산업 공동 발전을 위한 전시회의 공동 주관이 구체화되고 있는데 금년 11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되는 "SENDEX2017"과 동일한 장소에서 "하늘문화신문" 주관으로 개최되는 "WEF2017"Well Ending Fair 2017)"에 협력 및 일본업체의 참가를 주선하기로 했으며 나아가 2018년에는 한국에서의 본격적인 공동 주관을 목표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전시전문기업 "TSO인터내셔널"과의 교류는 일본 ENDEX가 최초로 개최된 2015년이었다. 그 후 “TSO인터내셔널”이 한국 코엑스에서 열린 '스포츠산업전시회'에 참가한 2016년 2월 코엑스 박람회 현장에서 다시 만났다. 이때부터 항호 협력 차원의 배너 교환이 실행되었으며 이후 본지가 일본견학을 준비 중이던 지난 6월, 사사키 CEO와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쌍방의 교류 협력의 구체적인 진행에 합의하고,  8월 빅사이트에서 열린 "ENDEX2017"에 60명 규모의 우리 견학단과 함께 만났고 MOU를 체결한 것이다.  "TSO인터내셔널"은 일본의 유수 전시전문 기업으로서의 남다른 노하우와 진취적인 경영마인드를 눈 여겨 보고 본지가 추구해 오던 장례박람회의 지속적인 개최와 활성화를 위해 함께 손잡는 방향으로 추진해 온 것이다. 이번 박람회 행사에 즈음하여 "TSO인터내셔널"의 부스 개설과 일본 업체의 참가를 적극 주선하기로 했다.  동시에 "사사키 츠요시" CEO의 참석 예정을 계기로 한국 장례업계에 전하는 인사말도 보내왔다.


본지는 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관련 전시회의 꾸준한 개최를 통해 컨텐츠와 노하우와 인재를 한자리에 집중시켜 나가는 방법이 가장 유효하리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는 바,  금번 장례박람회가 국제적인 비즈니스 교류의 본격적인 장으로서 따뜻한 관심을 가지고 조언과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  또 금번 "WEF2017"에서는 SENDEX를 통한 시니어 업계와의 공동 관심과 발전을 모색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장례산업의 전반적인 분야 상품과 동시에 의미있는 부대 행사도 준비하고 있는데 "아름다운 마무리"를 주제로 ‘각당복지재단’과 제휴, 웰다잉의 핵심 내용인 각종 사전의향서 참가 캠페인을 현장에서 진행하기로 했다.또 재단의 부설기관인 '삶과죽음을준비하는회'에서' 준비한 웰다잉 연극 "아름다운 여행"을 주무대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또 박람회에 참가하는 업체의 사업 설명회를 위한 심포지움 개최를 지원함과 동시에 "동아시아 엔딩산업 교류 협력과 전망"을 주제로 한 특강도 예정하고 있다. 박람회 주관을 맡은 본지는 함께 발전하고자하는 뜻에서 업계의 제안과 조언을 환영하고 있다.  

.


.


"TSO인터내셔널" CEO의 인사말


⌜SENDEX 2017⌟과 ⌜Well Ending Fair 2017⌟의 개최를 축하드립니다.

 TSO International 주식회사 대표이사 사사키 츠요시 (佐々木剛 )라고 합니다.

우리들은 일본에서 장례, 묘지, 제례 등 산업과 관련한 시설과 서비스 전시회인 "엔딩산업전 (ENDEX)"을 주최하는 회사입니다.

초고령화 사회를 맞이한 일본은 해마다 사망자 수가 증가하고 있어 금후 시니어산업과 엔딩산업의 확대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본 전시회에서는 인생 종말기의 수준 높은 생활서비스, 장례시설, 사찰제단과 도구 등의 종교시설, 석재와 묘지관리 등의 제품과 서비스가 전 세계에서 출품과 최신 정보와 인재 등의 참가로 25,000명이 관람하고 있습니다. 매년, 도쿄 빅사이트에서 성대하게 개최되고 있는데 2017년에는 국내외 324개 업체를 맞이했으며 2018년에는 규모를 확대하여 400개 업체를 전 세계에서 맞아들일 예정입니다.


금후 'SENDEX'와 'WEF'에서도 일본의 장례문화와 장례노하우 및 서비스를 소개할 기회를 가지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시니어 시장의 건전한 발전과 장례문화의 발전, 그리고 일본과 한국의 문화적 경제적인 교류가 지속되어 갈 것을 기원 드립니다.


TSO 인터내셔널 주식회사  대표이사   사사키 츠요시 (代 取締役 佐々木剛) 

.



<일본어 원문>


SENDEX 2017⌟と Well Ending Fair 2017 開催、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


TSO International株式会社の代表佐々木剛と申します。

私たちは日本で葬儀・埋葬・供養など産業に関する設備・サービスの展示会「エンディング産業展(ENDEX)」を主催する会社です。

超高齢化社会を迎えた日本は、一年に亡くなる人の数が増加し続け、今後更なるシニア産業とエンディング産業の増加が予想されています。

本展示会では、QOLの高い終末期サービス、葬祭設備、寺院向け設備、仏壇・仏具、石材、霊園、墓地管理などといった製品・サービスが世界中より出品し、最新情報と人脈を仕入れに25,000名が来場しています。

毎年、東京ビッグサイトにて盛大に開催をしており、2017年は国内外から324の出展社をお迎えしました。2018年はさらに規模を拡大し、400社の企業を世界中よりお迎えする予定です。

今後、このSENDEX 2017⌟と ⌜Well Ending Fair 2017で、日本の葬送文化と葬儀技術・サービスをソウルでも 紹介できる機会をいただけることを楽しみにしております。

韓国のシニア市場の健全な発展と、葬送文化の発展、そして日本と韓国の文化的・経済的な交流が続いていくことを祈念しております。


TSO International株式会社    代表取締役   佐々木剛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