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조금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1.4℃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1.4℃
  • 광주 21.8℃
  • 부산 20.7℃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18.9℃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0.8℃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시니어산업과 웰다잉산업의 만남

장례박람회 “웰엔딩페어2017“ 11월 킨텍스에서 개최

.

사람과 상품과 교류, 이 3요소가 동시에 한자리에 모이는 것이 전시회다. 가까운 일본의 경우, ‘엔딩산업전2017’에서는 각 지역에서 모인 사업자들이 상품과 서비스를 3일간 전시 홍보하는 동안 객장에서는 사업자와 사업자, 자국 관람객과 해외 관람객 등이 한자리에 어울려 학술이벤트, 심포지움, 세미나 등 명칭으로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고 출전기업 들은 또 나름대로 시연 등을 통해 아이템을 홍보하기에 여념이 없다. 가히 비즈니스 축제에 가까운 분위기다. 이러한 전시활동을 통해 결국 장례문화와 장례산업이 발전하게 되는 것이다.


.

우리 장례업계의 가까운 20년을 되돌아보면 장례문화산업 전시회의 필요성을 절감한 기업과 단체들이 의욕적으로 장례박람회를 개최해 왔으나 곧 지속할 힘을 잃고 지금은 거의 유명무실한 상태로 있음은 다 아는 사실이다.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부러워하고 배우고 싶어 하는 우리전통장례문화를 대내외에 자랑하고 연면히 이어갈 한마당이 절실한 시점이다.


한편,  KINTEX는 독보적인 전시노하우와 브랜드를 국내외에 제고하는 전시전문 공기업으로서 수많은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는 바,  그 중에도 시니어와 복지 전문 ‘SENDEX’를 13년 째 성황리에 개최하고 있다. 2016년도의 실적만 보더라도 250개 기업, 450개 부스에 해외참관인 800 여명을 포함 총29,850명의 관람객을 동원하였다.


금년부터는 하늘문화신문사가 장례박람회격인 ‘웰엔딩페어2017(well Ending Fair 2017) ’을 동일 장소와 동일 기간에 “Show in Show” 방식으로 동시 개최하기로 협약서를 체결하여 명실 공히 한국 장례문화, 장례산업의 광장의 역할을 자임하게 되었다. 본지는 지난 7년간 3회의 국내 장례박람회를 공동기획, 공동주관해 온 노하우와 13년간 해외 여러 지역의 장례박람회를 20회 가까이 견학, 교류해온 경험을 적극 활용하여 앞으로 우리 장례문화산업의 발전을 위한 친선과 교류의 한마당으로 성실하게 운영해 갈 계획이다.


우리 것을 사랑하고 새로운 것을 받아 들여 우리 장례문화를 더욱 발전시켜 대고객 서비스를 향상시키고 국제적인 친선 도모와 비즈니스 교류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를 위해 언론만의 독자적인 의견을 떠나 학계, 업계 전문가 및 현장 종사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공동의 광장, 공동의 발전을 지향할 것이다.

.

‘웰엔딩페어2017’의 특장점을 살펴보면


1. KINTEX가 주최하는 공신력있는 장례박람회

2. 전문언론이 주관하는 전문적인 장례박람회

3. 시니어산업과의 연계로 미래 전망이 확실한 장례박람회

4. 킨텍스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광역홍보 장례박람회

5. 3만 명의 관람객을 미리 확보한 실패 없는 장례박람회

6. 국제적인 친선 교류의 문이 개방된 장례박람회

7. 관련기관 단체 간의 친선 교류를 위한 장례박람회

.



배너

포토


잊기 쉬운 국민연금의 진실 7가지
1.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실질은 같다“기금이 고갈되면 연금액을 국가가 지급을 보장한다”는 지급보장이 법률에 정함이 없더라도 국가는 국민연금지급 책임이 있기 때문에 고갈시점에 예산서 상에 예산을 배정하고 국회를 통과하면 지급할 수 있다. 한국은 예산지출의 비법률화주의를 취하고 있다..2.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재정여력이 안되면 삭감할 수밖에 없다기금이 고갈되면 세금을 징수하여 주어야 하는데 초고령화 사회인 미래의 젊은 세대가 만약 소득세,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등 복지세금만 하더라도 너무 많아 이에 반발한다면 세금을 징수하지 못하게 된다. 그 때는 국가가 약속한 연금을 삭감할 수밖에 없다. 기금고갈이 예상되는 2060년의 부과방식 비용율은 26.8%이고 이때는 가입자 1명에 수급자가 1.2명이기 때문에 젊은 세대의 세금저항 가능성도 간과할 수 없다. 판사가 피의자에게 사기를 변상하라고 판결하여도 피의자가 돈이 없으면 받지 못하는 이치와 같다..3. 현존하는 국가 중 약속한 연금을 대폭 삭감한 국가가 있다그리스, 우크라이나 등 국가부도위기에서 연금을 대폭삭감한 나라들이 있다. 정부는 “국가가 망하지 않는 한 국민연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는 없다. 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