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맑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2℃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2017 해외장례문화 연수

전시산업의 의의와 중요성 재인식

(2017년 해외장례문화산업 견학연수-4> 활기찬 엑스포 현장에서

URL복사

금년에도 '엔딩산업전'의 성과가 발표됐다. 총 325개 부스에 3일 간 관람객수는 25,867명이다. 작년도(22,583명)를 상당히 상회하는 수치다. 출전기업수도 마찬가지다.  '엔딩산업전' 은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결론이다.

.


.


.


.


.


.

.

.


.


.


.


.

비즈니스는 사람과 상품과 시장이 주요소다. 그리고 이 3요소가 동시에 한자리에 모이는 것이 전시회다. 산업이 다양하게 발달하고 세계가 한동네처럼 가까워진 현대에 전시산업의 발달은 필연적일 것이다. 장례업계도 마찬가지로 세계 어느 지역이나 관련 전시회가 지속적으로 열린다. 우리 장례업계도 지난 20년을 되돌아보면 장례문화산업 전시회의 필요성을 인지한 기관 단체들이 의욕적으로 전시회를 개최해 왔으나 수지가 맞지 않아 계속할 힘을 잃고 지금은 거의 유명무실한 상태로 있음은 다 아는 사실이다.  본지가 이런 사실을 굳이 언급하는 이유는 사업자들과 함께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각 지역의 장례박람회를 두루 견학하면서 항상 느끼는 것은 이렇게 성황을 이루는 장례박람회를 우리는 왜 하지 못할까 하는 것이다. 일본의 예를 좀 더 들어 보면  20년 전부터 계속되어 온 요코하마 'Funeral Business Fair'란 명칭의 장례박람회가 금년까지도 잘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3년 전부터는 도쿄의 종합 전시장 빅사이트에서 'ENDING 산업전'이란 명칭의 장례박람회가 시작되어 금년으로 3회째 계속되고 있는데 해가 갈수록 참가기업이 늘어나고 관람객수 또한 괄목할 정도의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을 본다.


.


.


.

금번 엔딩산업전에서는 일본 각 지역에서 모인 사업자들이 자사 상품과 서비스를 3일간 전시 홍보하는 동안 객장에서는 사업자와 사업자, 자국 관람객과 해외 관람객 등이 한자리에 어울려 학술이벤트, 심포지움, 세미나 등 명칭으로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 지고 출전기업 부스에서는 또 나름대로 시연 등을 통해 새로운 아이템을 홍보하기에 여념이 없다. 가히 비즈니스 축제에 가까운 분위기다. 이러한 기업활동을 통해 결국 해당 장례문화와 장례산업이 발전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나라 장례문화장례산업이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부러워하고 배우고 싶어 하는 나라도 있음을 익히 알고 있는 본지는 이대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사명감 비슷한 각오를 한 번 다져 본다. 금번 엔덱스에서도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을 만나고 중요한 이벤트는 놓지지 않으려고 노력하였으나 시간이 부족했다. 그런 가운데 일본의 장례업계에서 활동하는 주요 인사 몇몇 사람과 환담으로나마 친선을 다진 기억을 간직하고 있다.

.

.


.

.


.

.

.

.

.


.

.

.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