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맑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9.8℃
  • 구름많음서울 21.7℃
  • 맑음대전 27.3℃
  • 구름조금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24.2℃
  • 구름조금광주 27.1℃
  • 구름조금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20.9℃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26.7℃
  • 맑음금산 26.3℃
  • 구름조금강진군 25.5℃
  • 구름조금경주시 30.1℃
  • 구름조금거제 22.8℃
기상청 제공

2017 해외장례문화 연수

전시산업의 의의와 중요성 재인식

(2017년 해외장례문화산업 견학연수-4> 활기찬 엑스포 현장에서

금년에도 '엔딩산업전'의 성과가 발표됐다. 총 325개 부스에 3일 간 관람객수는 25,867명이다. 작년도(22,583명)를 상당히 상회하는 수치다. 출전기업수도 마찬가지다.  '엔딩산업전' 은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결론이다.

.


.


.


.


.


.

.

.


.


.


.


.

비즈니스는 사람과 상품과 시장이 주요소다. 그리고 이 3요소가 동시에 한자리에 모이는 것이 전시회다. 산업이 다양하게 발달하고 세계가 한동네처럼 가까워진 현대에 전시산업의 발달은 필연적일 것이다. 장례업계도 마찬가지로 세계 어느 지역이나 관련 전시회가 지속적으로 열린다. 우리 장례업계도 지난 20년을 되돌아보면 장례문화산업 전시회의 필요성을 인지한 기관 단체들이 의욕적으로 전시회를 개최해 왔으나 수지가 맞지 않아 계속할 힘을 잃고 지금은 거의 유명무실한 상태로 있음은 다 아는 사실이다.  본지가 이런 사실을 굳이 언급하는 이유는 사업자들과 함께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각 지역의 장례박람회를 두루 견학하면서 항상 느끼는 것은 이렇게 성황을 이루는 장례박람회를 우리는 왜 하지 못할까 하는 것이다. 일본의 예를 좀 더 들어 보면  20년 전부터 계속되어 온 요코하마 'Funeral Business Fair'란 명칭의 장례박람회가 금년까지도 잘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3년 전부터는 도쿄의 종합 전시장 빅사이트에서 'ENDING 산업전'이란 명칭의 장례박람회가 시작되어 금년으로 3회째 계속되고 있는데 해가 갈수록 참가기업이 늘어나고 관람객수 또한 괄목할 정도의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을 본다.


.


.


.

금번 엔딩산업전에서는 일본 각 지역에서 모인 사업자들이 자사 상품과 서비스를 3일간 전시 홍보하는 동안 객장에서는 사업자와 사업자, 자국 관람객과 해외 관람객 등이 한자리에 어울려 학술이벤트, 심포지움, 세미나 등 명칭으로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 지고 출전기업 부스에서는 또 나름대로 시연 등을 통해 새로운 아이템을 홍보하기에 여념이 없다. 가히 비즈니스 축제에 가까운 분위기다. 이러한 기업활동을 통해 결국 해당 장례문화와 장례산업이 발전하게 되는 것이다. 우리나라 장례문화장례산업이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뿐 아니라 오히려 부러워하고 배우고 싶어 하는 나라도 있음을 익히 알고 있는 본지는 이대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사명감 비슷한 각오를 한 번 다져 본다. 금번 엔덱스에서도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을 만나고 중요한 이벤트는 놓지지 않으려고 노력하였으나 시간이 부족했다. 그런 가운데 일본의 장례업계에서 활동하는 주요 인사 몇몇 사람과 환담으로나마 친선을 다진 기억을 간직하고 있다.

.

.


.

.


.

.

.

.

.


.

.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