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0℃
  • 맑음강릉 20.1℃
  • 박무서울 14.3℃
  • 박무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9.7℃
  • 박무광주 16.1℃
  • 박무부산 19.2℃
  • 흐림고창 14.0℃
  • 박무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6.2℃
  • 흐림금산 14.7℃
  • 흐림강진군 18.2℃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세상

인생 마지막길의 등불이 되어준 헌신

15만명에게 무료 장례 치러준 미얀마 배우 "저 뚜"

종교의 핵심은 사랑이요, 사랑의 핵심은 이웃에 대한 헌신이다.  가난하다는 이유 하나로 인생의 마지막 길을 초라하게 마무리해야하는 이웃에게 무료장례식을 치러주며 몸소 헌신한 사람 '저 뚜'의 방한을 계기로 인터뷰한 중앙일보 기사다.

.
미얀마의 가난한 이들은 가족이 세상을 떠나면, 슬픔도 잠시 미룬 채 이 사람부터 찾는다.  200여편의 영화에 출연한 국민배우 겸 감독 저 뚜(58)다. 그는 장례비용 한푼 없는 이들에게 17년째 무료 장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금까지 15만명 넘게 장례식을 치러줬다. 지금도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관을 나르며 매일 40회의 장례를 치른다.  '저 뚜'가 2001년 무료 장례서비스를 시작한 계기는 한 노인의 딱한 사정을 듣고서다. 입원중이던 한 노파가 사망했는데도, 장례비용을 부담스러워한 가족이 한 명도 나타나지 않아 시신이 병원에 방치돼있다는 얘기를 영화계 지인으로부터 전해들은 그는 장례비용을 대신 내줬다. 그리고 영화계 지인, 부인과 함께 재단을 만들어 무료 장례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당시 17년 넘게 영화배우로 일하며 국민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으며 편하게 살아왔는데, 이젠 그 사랑에 보답할 때라고 결심했습니다. 이왕이면 사람들이 꺼리는 밑바닥 일을 직접 하고 싶었죠. 장례비용이 없어 남의 땅에 시신을 암매장하는 풍토를 단절해야한다는 생각도 있었습니다."    
 
무료 장례서비스가 입소문이 나면서 기부금이 쇄도했고, 사업예산이 커져 지금은 말레이시아·필리핀 등의 빈자들까지 돕고 있다. 물론 역경도 있었다. 저 뚜의 사회사업을 마뜩지 않아했던 미얀마 군부정권은 2007년 미얀마 반정부 혁명 때 시위대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부부를 투옥하기도 했다. 그는 미얀마 민주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2년 미국 워싱턴 DC에서 NED(미국 민주화기금)상을 받았다.  군부정권에 의해 영화일까지 금지당해 한동안 밤낮으로 장례일에 몰두했다는 그는 "아버지를 잃은 소년이 나를 보자마자 울음을 멈추고 사인을 해달라고 했던 일도 있었다"며 "고인의 가족들이 배우인 내 얼굴을 보고 잠시나마 슬픔을 잊고 위안받을 때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
미얀마에서 최고로 존경받는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히는 그는 정계 입문 제의를 수차례 받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전혀 뜻이 없다고 했다.  "군부정권도, 수치 여사 측도 도와달라고 했어요. 하지만 말만 앞설 뿐, 서민생활에 도움을 주지 못하는 정치를 보며 실망했기 때문에 모두 거절했습니다. 정치는 5년만 할 수 있지만, 봉사는 죽을 때까지 할 수 있잖아요. 봉사활동이 필요없는 사회가 될 때까지 열심히 봉사하고 싶습니다. 영화인으로서도 돈만 좇는 배우가 아닌, 서민들에게 꿈을 주는 배우가 되려고 합니다."  '저 뚜'는 이번 방한이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영화제 주최측인 항일영상역사재단(이사장 이원혁)과 협약을 맺고, 미얀마 독립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그는 "미얀마 군부정권이 정치적 이유로 독립운동 역사를 의도적으로 지우려 했는데, 이제는 나라 위해 목숨바친 영웅들을 기억하고 잘 모셔야 한다"며 "한국의 독립기념관이 좋은 참고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