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10.0℃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2.3℃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13.1℃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6.7℃
  • 구름조금거제 9.4℃
기상청 제공

'ENDEX 산업전' 일본에서 또 다른 장례박람회 열린다

도쿄빅사이트,12월8~10일, '간호페어2015' 동시개최

일본에 또 하나 장례박람회가 탄생되었다. 지금까지 요코하마에서 개최되고 있는 ‘Funeral Business  Fair’ 와는 별도의 박람회가 금년부터 도쿄에서 개최된다고 발표됐다. ‘ENDEX’로 통칭되는 본 장례박람회를 개최하는 전시 전문 기업 ‘TSO International은 '새로운 마케팅의 창출 지원', '사회발전에의 공헌','인간가치의 존중'을 모토로 2011년 창업 이래 주로 Food Sports  관련 전시 이벤트를 개최하다가 금년에 장례와 요양과 간호 컨텐츠를 병행하는 전시회를 기획 실행한다고 한다. 해외의 움직임을 통해 시대의 트렌드를 신속 케치하고 우리 문화와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사명으로 하고 있는 본지는, 특히 본 이벤트가 간호와 요양을 주요 동반 컨텐츠로 삼고 있다는데 주목하고 있다. 핵가족화,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트렌드를 주목할 때 장례산업이 단순 서비스에 머물 수가 없는 것은 필연이라고 본다. 60세 은퇴로부터 평균수명 80, 90세까지 삶을 유지해야 하는 사회와 사람들에게 가장 큰 관심사는 건강, 요양, 간호 등 일 수 밖에 없다. 그러므로 장례산업도 이제는 시야를 넓혀 주변 산업에도 관심을 가지고 미래 경영에 접목하여야 할 것이다. 본지는 일찍부터 장례 이전에 있어야 할 건강과 요양, 간호와 호스피스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 의미에서 금번 전시회를 소개하는 의의를 찾고자 한다. 이하 원문과 사진 등은 ENDEX 실행위원회로부터 모두 제공되었다. 




개최 배경


초고령화 사회를 맞이하여 2003년도 사망자수가 100만 명을 돌파한 이래 해마다 사망자수가 증가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을 맞이하는 2020년에는 143만 명으로 증가할 것이 예상되어 장례나 묘지 및 관련업과 산업은 해마다 확대되고 있다사망자 급증과 메스콤 등과 함께 웰다잉(終活)이란 단어도 일반화되고 있는 현대에 있어 죽음을 터부시해 온 일본인의 사생관도 변화되고 장례나 묘지, 제사 등의 본래의 형태에도 큰 변화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일본소비자협회의 조사에 의하면 자기자신의 바람직한 장례형식에 관한 질문에 대해 64.1%가 종래보다 비용에 부담 없는 가족이나 친구 등만의 가족장을 희망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기존의 장례식 형태가 아니라 개개인이 자신만의 엔딩에 높은 관심을 표시하고 장례나 묘지 및추모 형태도 개인의 취향이나 희망이 크게 반영되는 방향으로 변화를 보이고 있다.

 

한편, 장례나 묘지 등 엔딩 산업도 금후 큰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자택에서 행하는 자택장에서 장례식장에서 행하는 장례 형태가 일반화되고 있고 전국에 장례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16,000개소를 상회하고 그 수는 해마다 증가 일로에 있다. 종래의 100명 이상 수용하는 식장에서 소수형태나 호텔이나 여관 같은 모텔도 개발되고 참여업체들도 꽃업체, 석재업체, 웨딩업체, 종교기관, 유통, IT업계 등 다양한 업계가 장례, 묘지서비스에 진입하고 있다. 이렇게 다양화되고 있는 마케팅의  건전한 발전과 초고령화 시회를 맞이한 일본이 자기다운 엔딩을 선택할 수 있는 사회를 형성할 '엔딩산업전(ENDEX)'가 개최된다. 엔딩산업에 관한 각계의 협력과 참가를 기대하고 있다.

 

명칭 : 엔딩산업전 (ENDEX) (International Funeral  & Cemetery EXPO & Conference 2015)

장 소 : 도쿄빅사이트

기 간 : 2015. 12.8() ~ 10-() 10:00 ~17:00

특별협력 : 오쿠리비도아카데미, 일반사단법인방문간호지원협회

행사 내용 : 전시회, 세미나 연수회 등

웹사이트 http://ifcx.jp



개최 장소 : Tokyo Big Sight

 

도쿄 국제전시장(일본어: 東京国際展示場 とうきょうこくさいてんじじょう)은 일본 최대의 국제 컨벤션센터이다. 면적 23평방km이며, 다양한 이벤트와 전시회 등을 개최한다. 역피라미드 형태의 회의 동(棟)을 중심으로 동쪽 전시동(棟)과 서쪽 전시동(棟)으로 나뉘어 있는데, 이 건축물은 '사토종합계획'의 작품이다. 이곳에서 개최되는 대표적인 이벤트로는 '도쿄 모터사이클쇼', '도쿄 토이 페스티벌', '도쿄 국제 애니메이션 페어', '코믹마켓', '원더축제', '국제철도모형 컨벤션', '굿디자인 프레젠테이션', WPC 엑스포,'포토이미징 엑스포' 등이 있다.



엔딩시장의 전망


2005년이래 사망자수가 출생자수를 상회하여 후기 고령인구 증가에 비해 사망자수가 증가하여 2025년도 이후에는 사망자수(153)가 출생자수(73) 2배에 달하리라는 예상도 제기되고 있다현재 일본에서 죽음은 일상으로부터 먼듯  터부시되고 있었지만 비즈니스로서의 죽음에 관한 주변 마케팅은 표면화로 확대되고 있다웨딩홀이 메모리얼홀로 새단장되고 병간호까지 연결하는 케어사업, 장례나 묘지광고의 증가, 엔딩노트의 사업화 등 인구동태의 변화를 예측하고 발빠르게 비즈니스에 편승하고 있는 사업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러한 움직임은 더욱 확대되라라고 예상되고 있다또 경제산업성에서도 라이프엔딩산업으로서 국민의 QOL(삶의질) 향상, 산업의 적절한 발전을 위해 적절한 발전을 위해 본격적인 산업화를 밀어주고 있다. 해외로부터도 주목을 받고 있는 일본엔딩산업은 일본의 내수산업중에서도 몇 안되는 성장분야이며 적절한 정보 제공과 업계의 교류에 의해 건전한 마켓 확대가 불가결한 중요산업이 되고 있다.




동시개최   '간호페어2015'

 

종말기 간호, 요양, 웰다잉 등 라이프엔딩 시장은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초고령화 사회를 맞아 2003년 사망자수가 100만 명을 돌파한 이래 해마다 사망자수가 증가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을 맞이하는 2020년에는 143만 명으로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장례나 묘지 및 관련 기업이나 산업은 해마다 확대됨과 동시에 스스로 희망하는 장소에서 최후를 맞이할 보살핌에 관해서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1950년대에는 80% 이상이 자택에서 최후를 맞이하면서 가족의 보살핌이 주류였으나 현재는 자택에서 임종을 희망하는 사람이 90%가까이 되는 반면 80% 이상의 사람들이 자택 이외의 병원 등에서 임종을 맞이하고 있어 그만큼 보살핌 장소를 새로 만들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2030년의 사망자는 170만 명이 예상되고 그 중 47만 명이 자택이나 요양시설이나 병원에서 조차도 임종을 맞이할 장소가 없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지고 있다일본은 진료보수 개정이나 요양보험 운용에 재검토 등으로 의료, 간호, 요양의 재택화가 진행되고 있다. 보살핌 장소를 병원으로부터 지역의 방문간호, 요양기관에 위탁을 의뢰하는 경향이 증가되어 왔으며 이를 위한 설비나 서비스 등 정보수집이 필요하게 되었다. 방문간호는 연평균 3.6%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방문간호 센터는 현재 약 6,800개소, 대규모 방문간호센터가 점점 증가하면서 방문간호센터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것이다초고령화 사회의 일본에서는 고령자 대책과 말기 간호, 요양, 보살핌, 장례, 묘지, 제사 등의 과제가 일련의 연관성을 가지고 있다. 보살핌산업은 요양 등 생활 지원의 연장선상에 있고 인생의 마지막과 깊은 관계를 가지고 인간다움과 어울리는 자신의 임종을 어떻게 선택할까 등이 필요한 시대가 되고 있다.

 

일본 최초로 종말기 케어를 제공하는 시설, 재택 서비스 등을 모은 간호페어 2015’에서는 보살핌의 문제를 해결하고 보다 나은 종말기를 가족이나 스스로가 선택할 수 있고 살기 좋은 사회의 모습을 생각하는 전시회로서 성대하게 개최하고자 한다. 관련 사업자, 단체들의 참여와 협력을 기대한다



일본어 원문 ---> 


開催 背景


超高齢化社会え、2003死亡者100万人突破して々死亡者数増加してきています。東京オリンピックをえる2020には143万人増加することが予想され、葬儀埋葬、その関連する業界産業々拡大しています。多死時代くのマスコミなどでられ、『終活』という言葉一般化している現代において、』をタブー視してきた日本人死生変化しており、葬儀埋葬・供養きな変化えています。


日本消費者協調査によると、自分自身ましい葬儀質問して、64.1%従来よりも費用をかけない友人などだけの『家族葬』を希望しているとえています。従来葬儀ではなく、らのエンディングにして関心し、

葬儀埋葬供養のあり個人みや希望きく反映されるようになってきております。 一方葬儀・埋葬などのエンディング産業今後大きな変化予想されています。


自宅自宅葬から葬儀会館葬儀形態一般化になり、葬祭ビスを提供する全事業所16,000所以上り、その々増けております。従来のような100名以上収容できる式場から、少人数型や、ホテルや旅館のようなモデルもされ、参入事業者も、花業界石材・仏壇業界、ブライダル業界寺院業界流通IT業界など、業界葬儀・埋葬ビスに参入しています。

 

この様化するマケットの健全発展と、超高齢化社会えた日本自分らしいエンディングをできるれるよう『エンディング産業展 ENDEX エンデックス)』 は開催します。 エンディング産業わるのご協力参加よりおげます。


エンディング産業展 [ENDEX] 2015

会期: 2015年12月8日(火)〜10日(木)

会場: 東京ビッグサイト

ウェブ・サイト: http://ifcx.jp



エンディング 市場 今後


2005年以降死亡者出生上回りはじめ、後期高齢人口増加って死亡者増加2025には死亡者(153万人)出生(73万人)のほぼ2するとの予想てられています。

現在日本において、死日常からざけられタブー視されていましたがビジネスとして、するのマケットは顕在化拡大しています。 「結婚式場がメモリアルホルに衣替」「看取りまで約束をする介護・看護事業」「葬儀広告増加」「エンディングノトのフェア」等、人口動態変化見越していちくビジネスにしている事業者増加しており、このきはさらに拡大すると予想されています


また、経済産業省でもライフエンディング産業として、国民QOL向上産業適切発展のため、本格的産業への後押しをはじめています。海外からも注目める日本のエンディング産業は、日本内需産業でも数少ない成長分野であり、適切情報発信業界同士交流により、健全なマケット拡大不可欠重要産業となります。




終末期介護・看護、看取り、終活などのライフエンディング市場は需要性を

増してきます!


超高齢化社会を迎え、2003年に死亡者数が100万人を突破して以来、年々死亡者数は増加してきています。東京オリンピックを迎える2020年には143万人に増加するととが予想され、葬儀や埋葬、その関連する業界や産業は年々拡大するとともに、自分が希望する場所で最期を迎える看取りに聞しても大き悲注目が集められています。


1950年代は8割以上の方が自宅で最期を迎え家族が看取るととが主流であったが、現在は自宅で最期を希望する人は9割近くになるのに対し、8割以上の方々が自宅以外の病院などで量期を迎えており、更なる看取りの場所を作る必要性が考えられます。また、2030年の死亡者数の予想は170万人となり、47万人が自宅でも介護施設でも病院でも最期を迎える場所がなくなる可能性があると言われています。


日本は診療報酬改定や介護保険運用の見直しなどで、医療・看護、介護の在宅化を進めております。看取りの場を病院から「地域」の訪問看護・介謹へ委ねられていくようになってきており、そのための設備やサービス等の情報収集が必要になっています。訪問看護は年率3.6%の伸びを示し、現在では1,600傭円の市場となっており、訪問看護ステーションは現在約6,800事業所、大規模訪問看護ステーションが増え、益々訪問看護ステーションの必要性が増して来ています。


超高齢化社会の日本では、高齢者対策と終末期看護・介曹、看取り、葬儀・供養などの課題は一連になります。看取りは、介護など生活支援の延長線上にあり、人生の終章と深く関わり人間らしいふさわしい最期を事前にどう選択するのか、そして自分の死後をどのように選択するのかが必要な時代となっています。


日本初の終末期のケアを提供する施設・在宅サービスが集まる『看取りフェア2015』では、看取り問題を解決し、よりよい終末期を家族や自らが選択出来、暮らしやすい社会のありようを考える展示会として盛大に開催いたします。看取り関係に関わる事業者、団体の方々のご参加、ご協力を心よりお願い申し上げます。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