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5.1℃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14.1℃
  • 맑음대전 16.0℃
  • 맑음대구 18.3℃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6.3℃
  • 맑음고창 12.4℃
  • 맑음제주 15.6℃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5.3℃
  • 맑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촌수 좀 따져 봅시다

우선 촌수(寸數)란 친족상호간의 혈통관계를 따질 때 그 멀고 가까운 것을 나타내는 거리의 척도를 뜻한다. 본래는 '손의 마디라'는 뜻인데 촌수가 적으면 많은 것보다 근친임을 나타내며, 또 촌자(寸字)는 친족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그리고 호칭이란 해당 촌수에 맞는 이름을 부르는 것이다.


촌수(寸數)는 부부간은 무촌, 부모 자녀간은 1촌, 형제간은 2촌으로 계산한다. 따라서 아버지 형제(삼촌)의 촌수는 나와 아버지의 1촌에 아버지와 삼촌의 2촌을 더해 3촌이 되는 것이다. 또한 할아버지 형제 같은 경우는 나와 아버지 1촌에 아버지와 할아버지 1촌을 더한 후 할아버지와 할아버지 형제 2촌을 다시 더해 4촌이 되는 것이다.


한가지 주의 할 점은 아버지와 자녀, 할아버지와 손자, 부부, 형제 사이는 원래 촌수를 따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단순히 계산을 위한 방법인 것이지, 굳이 촌수를 따지며 부모님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 이다. 호칭은 큰아버지와 작은 아버지의 경우 ‘백부·숙부’로, 큰 할아버지의 아들은 당숙으로 부르며 어머니의 자매는 이모, 형제는 외숙으로 부른다. 또한 나의 형제 자식은 조카로, 자매 자식은 생질로 부른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이래서 좋은 점도....
우한 폐렴으로 인하여 모두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제는 온 세계로 퍼져 나가고 있어 세계의 근심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오늘 내가 등산길에서 만난 한 자매님이 우한 폐렴이 좋은 점들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물론 정말 좋다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현실을 받아들이면서 그나마 좋은 점도 있다는 자조(自助) 섞인 표현이라 하겠습니다. 첫째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되어 좋다 하였습니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서민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요, 돈 없고 신분이 낮은 사람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라 한 나라의 수상도 걸리고 장관도 걸리고 돈 많은 사람도 차별 없이 걸리는 병이어서 코로나19 앞에서는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해 주어서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둘째는 가정을 소중히 할 수 있게 하여 좋다는 것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집도 문을 닫게 되고 사회적인 교제도 멈추게 되어 직장 일 마치고 곧바로 가정으로 들어와 가족들과 함께 지나며 가정을 지키게 되니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번 전염병이 끝난 후에도 가정을 소중히 하는 점은 계속 이어나가게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셋째는 인생살이에 무엇이 가장 소중한지를 깨닫게 해 주어 좋다는 것입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